상단여백
HOME 칼럼 이주영의 댄스포에지
‘축원(祝願)’, ‘해원(解冤)’, ‘신명’의 탐미적 춤빛깔_임수정<임수정 2019 전통춤판 ‘춤푸리’>
진도 북춤

 

전통춤 종합 무대다. 모든 레퍼토리를 수용해서가 아니라 전통춤 핵심 요소를 춤철학에 바탕해 구성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2019년 10월 17일(목), 한국문화의집 코우스(KOUS)에서 한 편의 ‘춤시(詩)’를 보여준 <임수정 2019 전통춤판 ‘춤푸리’>는 ‘축원(祝願)’, ‘해원(解冤)’, ‘신명’이란 3요소가 서로를 응원한 춤판이다. 다양한 춤빛깔이 가을빛보다 더 찬연하다. 무용가 임수정의 춤길에 맞닿아 있다. 명무 이매방, 박병천 두 스승의 춤 뿌리가 춤맥을 타고 푸리로 승화했다. 이는 전통춤 흔적을 끊임없이 추적하고, 탐미해온 노력의 산물이다.

눈 속 산사(山寺)를 배경으로 ‘길에서 길을 묻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판을 연다. 길을 찾는 여정이 시작된다. 첫 무대는 ‘승무(구도)’다. 길이다. 연속의 길이다. 길을 떠나는 춤 구도자가 선택한 혜안이 빛난다. 임수정 교수 승무는 담백하되 담대했다. 호쾌함과 은은함을 장삼 안팎으로 숨쉬게 했다. 깨끗하다. 힘주지 않되 뇌리에 박히는 강한 인상을 준다.

승무

‘축원 비나리’가 축원의 장을 연다. (사)박병천가무악보존회 대표인 박성훈의 ‘비나리’는 농익다. 축원 소리가 ‘제석춤’을 마중한다. 춤이 깊다.

제석춤

박성훈의 농익은 구음을 임수정 춤이 타고 넘는다. 춤가락이 슬픔의 담장을 넘어 축원의 장에서 넘실거린다. 늘림과 풀림의 백미다.

고풀이춤

해원의 장 첫 작품은 ‘고풀이춤’. 고를 하나씩 풀어가며 망자의 한을 풀고, 극락으로 인도하고자 염원하는 춤이다. 하나하나의 매듭이 우리네 삶이요, 인생이다. 김선미, 고유미, 최고은, 피채희 4명이 춤춘 이 작품은 묶인 고를 올리고, 내리고, 돌린다. 징소리 커지며 고를 푼다. 혼자서는 풀 수 없는 고. 해원의 경건함이 매듭 사이사이에서 묻어난다. 한이 풀린 망자를 데리고 나갈 때 ‘살풀이춤’ 시작된다. 허공에 뿌려지는 수건. 세월을 낚는다. 삶을 길어 올린다. 동작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겠다는 모습이 강하게 다가온다. 춤공력의 비밀이 아닐까 한다. 풀고 맺다. 꽃이 피다. 춤꽃이다.

마지막 장은 ‘신명의 장’이다. 유인상 ‘설장구’ 무대가 신명을 제대로 이끌어낸다. 이번 설장구는 ‘장단을 장단하다’라고 칭하고 싶다. 전통춤이론가인 김영희 해설처럼 겉장단이 바뀌어도 속장단을 유지하는 타악 묘미가 눈앞에서 펼쳐졌다. 이어진 무대는 인도 고전 무용 한 형태로 인도 전통 춤 중 가장 빠른 형태 춤인 ‘까탁 댄스(kathak Dance)’ 무대다. 아미트 킨치(Amit Khinchi)’가 춤추다. 동작마다 언어가 있는 인도 무용 특유의 신화성이 빠른 회전, 손과 발 동작, 얼굴 표정을 통해 이채롭게 표출되었다.

살풀이춤

이번 공연 마지막 작품이자 신명의 장을 더욱 신명으로 이끈 무대는 ‘진도북춤’. 박병천류 진도북춤이다. 신명의 끝을 보여주다. 화려함 이면에 담긴 삶의 나이테를 임수정은 과감히 끌어낸다. 신명으로 추되 숨죽인 춤 표정을 무대로 이끌어내는 능력이 대단하다. 보배의 섬, 진도에 온 듯한 느낌이다. 춤을 노닐고, 거닐다. 독무, 군무에 이어 연주단과 합을 이룬 기운생동 묘미가 가무악 일체로 승화된다.

전통무용가 임수정의 18번째 전통춤판인 이번 무대는 열고 닫힘이 명징하고, 전통춤의 내재성을 오롯이 보여주었다. 자연스럽고 깊은 춤, 임수정 교수의 춤 미덕이다. 축원, 해원, 신명의 춤 여정이 산사의 바람소리 되어 길을 다시 열어준다. 새 길을 다시 묻는다.

 

 

이주영(공연칼럼니스트)

고려대 문학박사, 시인, 대본작가, 공연칼럼니스트

現) 경희대 대학원 공연예술학과 외래교수

前) (사)조승미발레단 기획홍보실장, (재)세종문화회관 기획, 국립극장 기획위원, (재)인천문화재단 본부장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백영기 2019-12-21 11:45:08

    이주영교수님의 글을 읽고있으면

    공연장에 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어느새 눈 앞에 공연이 펼쳐지는 듯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