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예술경영 + 人] 시민문화로 소통하는 노원문화재단 출범_ 김승국 초대 이사장‘Think Tank' ’Do Tank'
김승국 노원문화재단 초대 이사장

인구 55만의 도시 서울 북부 노원구에 이제 문화재단이 출범한다. 그동안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 담당해온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재단을 통해 더욱 확장될 전망이다.

좋은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폭넓은 문화와 수준 높은 예술의 향유 기회를 제공하여 예술경영 부문에서 괄목할만한 성취를 보인 노원문화예술회관의 활동에 이어 노원문화재단으로 출범을 앞둔 행보에 주목하며, 예술경영의 일선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승국 초대 이사장을 통해 이야기를 들어본다.

 

노원문화예술회관 전경

 

답은 현장에 있습니다. 

지역민, 지역 예술인들과 현장에서 교감하고 소통하며, 다양한 문화적 대안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

 

 

 

Q. 노원문화재단 출범을 축하드립니다. 새로 출범하는 노원문화재단의 지향점과 특별한 목표가 있다면?

 

문화도시 노원을 향한 힘찬 첫 걸음으로 노원문화재단이 출범합니다. 인구 55만의 노원구는 명품 학군을 보유하고 세계문화유산 태·강릉 등 유·무형 문화유산이 풍부한 잠재적 문화적 역량이 큰 자치구입니다. 노원구민의 문화적 역량과 문화 향유 욕구 증대로 인한 문화재단 출범은 자연스러운 행보이며, 구민들이 일상 속 문화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힐링도시 노원을 만들어갈 것입니다. 노원문화재단은 노원 지역의 문화거점기관으로서 문화예술진흥과 지역주민의 문화 복지 구현을 위한 ‘Think Tank'이자 ’Do Tank'가 될 것입니다. 노원구 전역에 문화 생태계와 문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문화적 창조성을 바탕으로 한 지역 사회 활성화에 힘쓸 것입니다. 또한 시민문화를 통해서 세대 간, 계층 간 소통에 힘쓸 것입니다. 노원문화재단은 문화로 지속 가능하고 성장하는 공동체 조성을 통해 문화도시를 구축해나가고자 합니다.

 

 

-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도 활발한 문화행사들이 펼쳐졌는데, 문화재단이 생기면서 지역주민들에게 달라지는 환경들이 있다면

 

이제는 구민이 문화의 단순 향유자에서 생산자이자 주체자로 전환된 시대로, 구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야합니다. 특히 생활예술동아리들의 연습 공간을 확보하고, 구민들이 끼를 펼칠 판을 많이 만들어주어야 하며, 그들이 소통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노원문화재단은 노원구 권역별 문화예술거점 공간을 확보하여 주민 커뮤니티 확산과 생활문화공동체 구현, 생활예술 동아리 활동 지원 및 육성 등 생활예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지원을 통해 노원구에 생활문화를 확산시켜 구민들이 더욱 쉽게 문화를 향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2018 서울젊은국악축제

- 지역의 환경에 맞춤한 기획 프로그램과 개관축하 행사들도 있을 것 같은데요

(지역민뿐만 아니라 널리 알려서 특별히 초대하고 싶은 행사가 있다면 더불어 소개 해주세요)

 

7월 5일 노원문화재단의 출범식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출범식에는 지역민, 지역예술인, 노원구 정관계 인사, 서울의 각 구 기초문화재단 대표, 문예회관 관계자 및 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조촐한 축하공연과 비전 선포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재단 출범 기념으로 9월 5일 세계 최정상의 음악 경연 대회인 ‘2019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1, 2, 3등 입상자들이 출연하는 ‘2019 퀸 엘리자베스 위너스 콘서트’가 예정되어 있으며,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될 것입니다.

 

 

- 노원문화재단 설립 계기와 배경에 대해 

 

노원구민의 문화적 역량과 문화향유 욕구 증대로 문화재단 설립은 꾸준히 요구되어 왔습니다. “자연과 문화 속으로! 힐링도시 노원!”이라는 구정방향을 설정한 민선 7시 오승록 노원구청장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노원구의회의 적극적인 동의와 협조로 드디어 노원문화재단이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구민들의 문화예술 활동과 향유 제고를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지원 체계가 구축된 만큼, 구민들이 더욱 수준 높은 문화 활동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교과서예술여행
노원탈축제

 

 

- 향후 노원문화재단을 통해서 진행하게 될 다양한 행사들에 대해서

 

기존의 노원문화예술회관의 공연, 전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 환경 개선 지원 사업과 노원구의 건강한 문화 생태계 구축을 위하여 생활 예술 활성화 지원 사업을 펼쳐 가게 될 것입니다. 아울러 노원 탈축제, 노원 등축제, 노원 태강릉 문화제, 노원문화의거리 아트페스티벌, After 수능콘서트 등 노원구의 모든 축제 사업을 주관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노원문화의 집, 상계예술마당, 104마을 예술창작소 등 노원구 전역의 문화공간들뿐만 아니라, 7개의 구립예술단체들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하게 될 것입니다.

 

 

- 첫 이사장으로서 포부와 계획이 있다면

 

재단이 되면 가장 먼저 노원구가 가지고 있는 문화 자원들에 대한 지표 조사를 하고자 합니다. 답은 현장에 있습니다. 향후 나 뿐만 아니라 우리 재단 식구들이 지역민, 지역 예술인들과 현장에서 교감하고 소통하며 다양한 문화적 대안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또한 휴먼웨어(사람), 하드웨어(공간), 소프트웨어(프로그램), 컨텐츠웨어(자원)에 주목하여, 이것들이 유기적으로 잘 어우러지는 문화 생태계를 구축할 것입니다.

 

 

- 재단 출범과 더불어 지역 주민과 문화시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구민들과 지역예술인들의 목마름에 응답할 수 있는 노원문화재단이 되고자 합니다. 우리 노원문화재단이 기획한 것을 그저 따라와 달라는 것이 아니라, 구민들과 지역예술인들의 문화 예술 활동이 건강하게 싹트고, 튼튼하게 가지를 뻗어, 향기로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현장으로 달려가 물을 주는 물조리개와 같은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문화적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지역의 문화동력 기관으로서 노원 구민 모두가 문화가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 하고, 창조도시·문화도시 노원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 개인적 소망이 있다면?

 

문화계에서 꿈을 잃지 않고 노력하는 후배들에게 기여하는 일을 하고자 합니다. 요즘 같이 삭막한 시대에 기성세대들이 그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하지요.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고, 그것에 따른 성취감과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고 싶습니다.

 

임효정 기자 사진제공 노원문화재단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극장
<전통문화로 행복하기> , 김승국 저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