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젊은 국악 뮤지션들의 신명나는 국악 한판_<서울젊은국악축제>2018 서울젊은국악축제(SEOUL NEW KOREA MUSIC FESTIVAL)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지역 대표 전통 예술 축제로 자리매김했던 <서울젊은국악축제>가 2018년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과 야외무대에서 4년만에 다시 판을 벌린다.

한동안 그 맥이 끊겨 아쉬움을 남겼던 젊은국악축제는 김승국 노원문화예술회관 관장과 노원구 전통예술인들이 힘을 합쳐 올해 다시 부활했다. 지역 내 전통예술 단체의 참여와 국내외에서 주목 받는 젊은 국악 뮤지션들을 초청해 더욱 진화하고 역동적인 무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들농요보존회& 노원풍물패연합의 ‘합동길놀이와 판굿’으로 개막식을 알리며, 판소리와 레게음악을 융합한 한국적 레게음악을 선보이는 ‘노선택과 소울소스’, 판소리 <흥보가>를 최연소로 완창한 국립창극단 주역의 판소리스타 ‘유태평양’, 평창올림픽 폐막식 공식소리꾼으로 판소리의 매력과 가능성을 알린 ‘김율희’(6.27), 그리고,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영국 가디언지의 극찬을 받으며 자신의 이름을 장르로 만들고 있는 ‘박지하’와 진화하는 전통음악으로 세계음악을 연주하는 그룹 ‘앙상블 시나위’(6.28), 다양한 전통의 소리를 재해석하여 새로운 국악의 장을 여는 국악계 아이돌 걸그룹 ‘소름[soul:音]’, 파격적인 감각으로 국악계 스타일리스트라고 불리며 경기민요와 재즈를 노래하는 ‘이희문과 프렐류드’가 새롭고 신선한 장르의 국악을 선사한다(6.29).

현 월드 뮤직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시도의 뮤지션을 통해 대중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국악을 선사하며 시대와 소통한다.

6.27-29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및 야외무대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