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sival
올해의 창작관현악곡 10곡은? _제14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 아창제)’올해의 창작관현악곡 10인의 무대, 국악(1.18) 양악(2.1)

올해의 창작관현악곡 10곡은 어떤 곡일까?

대한민국 오늘의 동시대를 관통하는 음악사의 흐름은 어떤 음악일까?

양악과 국악 부문에서 오늘날 우리 음악의 지평을 확장해가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창작관현악의 산실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는  ‘ARKO한국창작음악제(이하 아창제)’가 올해 14회째를 맞아  1월 18()(국악부문), 2월 1()(양악부문) 각 오후 7시 30분, 양일에 걸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ARKO한국창작음악제(아창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와 한국창작음악제추진위원회(위원장 이건용)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대표 창작관현악축제로 기존 서양 고전음악이 주를 이루는 한국 음악시장에서 창작곡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작곡가와 지휘, 연주자들이 부담 없이 창작관현악곡을 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 14회를 맞았다.

<제14회 아창제>에서는 22년 6월~8월 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90 작품 중 블라인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국악, 양악 부문별 5작품 총10작품이 연주된다. 국악부문은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연주와 원일 지휘, 양악부문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연주와 정치용의 지휘를 통해 선보인다.

 

23년 1월 18일(수) 국악부문 연주회에서 선보일 작품은 강솔잎의 ‘Shaman’, 김영상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담쟁이, 성찬경의 리코더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삘릴리이성현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희열도 II’, 정혁의 산조아쟁을 위한 협주곡 검은 집이다.

 

강솔잎(35) 작곡의 ‘Shaman’은 생황과 소아쟁 2중 협주곡으로 모두의 염원과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협연으로는 생황 연주자 김효영, 소아쟁 연주자 이화연이 연주한다.

 

김영상(29) 작곡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담쟁이’는 절망적인 상황이나 역경 속에서도 희망과 의지를 잃지 않으려는 태도를 담아낸 작품으로 넘을 수 없는 벽에서도 끝을 향해 오르고 또 오르는 담쟁이처럼 앞을 향해 나아가는 끈기와 의지를 투영하였다.

 

성찬경(32) 작곡의 리코더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삘릴리’는 명량한 음색을 가진 친근한 악기 리코더에 국악관현악이 전해주는 전통의 정취를 더해 다채로운 색채를 표현한 협주곡이다. 리코더 협연에는 남형주가 함께한다.

 

이성현(27) 작곡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희열도 II’은 클로드 드뷔시(Claude Debussy)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그의 작품에 담긴 여러 요소들을 재구성한 곡으로 강렬한 기쁨의 환상을 바쁜 도시에 살아가는 젊은 사람들의 기쁨, 희열의 노래로 새롭게 창조한 곡이다.

 

정혁(24) 작곡의 산조아쟁을 위한 협주곡 ‘검은 집’은 백령도 해상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을 바라본 작곡가의 심상을 다룬 곡으로 산조아쟁이 비르투오소적인 기량으로 음악을 이끈다. 산조아쟁 연주자 남성훈의 협연으로 연주된다.

 

23년 2월 1일(수) 양악부문 연주회에서는 김동명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반향, 엄시현의 ‘열대 우림 속 앵무새, 우미현의 오보에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마미, 이수연의 점과 선으로부터’, 최진석의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표놀이가 연주된다.

 

김동명(37) 작곡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반향’(Banhyang for Orchestra)은 피아노 내부에서 울리는 다양한 소리를 소재로 짧고 강한 에너지와 서서히 사라지는 소리의 연속을 통해 다양한 역동성을 표현한 곡이다.

 

엄시현(23) 작곡의 ‘열대 우림 속 앵무새’는 마법에 걸린 앵무새의 마법을 풀어주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열대 우림에서 들리는 소리, 그 속에서 느껴지는 고요함, 평온함, 기쁨, 슬픔 등을 다양한 화성과 리듬을 표현하였다. 엄시현은 제14회 아창제의 최연소 당선 작곡가이다.

 

우미현(42) 작곡의 오보에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오, 마미’(Oh, Mommy for Oboe and Orchestra)는 오보에가 지닌 아름다운 음색을 통해 사랑하는 엄마의 잔소리, 고함, 자장가 등을 표현하였다. 오보에 협연으로 홍수은이 함께한다.

 

이수연(29) 작곡의 ‘점과 선으로부터’(From Points and Lines)는 회화의 기본 요소인 ‘점’과 ‘선’을 통해 펼쳐진다. 칸딘스키의 <점·선·면>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어 음악이라는 예술 안에서 새로운 언어와 어법으로 ‘점’과 ‘선’을 표현하고자 했다.

 

최진석(40) 작곡의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표 놀이’(Note-Play for solo Viola and Orchestra)는 농현과 시김새에서 큰 아이디어를 얻은 작품으로 비올라가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집중하였다. 협연으로 비올라 연주자 문서현이 연주한다.

 

다채로운 창작관현악곡이 연주될 제14회 아창제 연주회는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하는 동시대 작곡가들을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지휘 원일)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정치용)의 연주와 차세대 실력파 연주자들이 협연자로 대거 참여해 이목이 집중된다.

 

아창제는 기획연주회를 통해 창작곡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페스티벌로, 오늘 우리나라 창작음악계의 현 단계를 진단하고 이 시대 작곡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보여주는 연주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이건용 추진위원장은 이번 연주회를 통해 ‘이 시대 대한민국 창작관현악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동시대 작곡가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14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연주회는 전석 초대이나 네이버 예약을 통해 사전 예약 시 관람이 가능하며, 초등학생 이상 관람할 수 있다.

 

공연명

제14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일시

2023년 1월 18일(수) / 2월 1일(수) 오후 7시 30분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관람연령

초등학생 이상

공연시간

90분(인터미션 15분)

예매처

네이버예약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회

티켓

전석초대

출연진

[국악부문]

연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지휘 원일

작곡가 강솔잎, 김영상, 성찬경, 이성현, 정혁

협연 김효영(생황), 이화연(소아쟁), 남형주(리코더), 남성훈(산조아쟁)

[양악부문]

연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지휘 정치용

작곡가 김동명, 엄시현, 우미현, 이수연, 최진석

협연 홍수은(오보에), 문서현(비올라)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