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음반
국립합창단, 'K-합창' 그래미어워즈에 도전하다_ 국립합창단 예술 한류 확산 프로젝트 앨범 전 세계 발매

국립합창단의 예술 한류 확산 프로젝트 <Voices of Solace> 앨범이 발매됐다.

6월 21일 전 세계에 발매됐고, 국립합창단은 워너뮤직과 손잡은 이번 음반으로 미국 그래미어워즈 ‘클래식 합창’ 부문에 도전한다.

이번 앨범은 디지털 · 비대면 시대에 대한민국 고유의 정서와 문화를 담은 한국 합창곡 음반 및 뮤직비디오를 제작하여, 미국 시장에서의 앨범 발매 및 유통, 광고, 프로모션 활동 등을 통한 예술 한류(K-Classic)의 확산과 한국합창 콘텐츠 수요 증대를 목적으로 진행되는 뜻깊은 프로젝트다.

또한, 미국 시장에서의 음반 발매를 통한 그래미상 클래식 합창부문 노미네이트 등 세계적인 클래식 음반 시상식 도전으로 한국합창의 세계화에 기여하고자 한다.

앨범에는 메인 타이틀곡 ‘새야 새야’(전래동요, 편곡 오병희)를 포함한 창작곡 4곡, 한국 가곡 4곡, 총 8곡(총 11트랙)이 수록됐다. 이밖에도 2편의 뮤직비디오 및 다큐멘터리도 공개한다.

 

녹음은 그래미 11개의 수상의 미국 레코드 프로듀서 블랜튼 알스포(Blanton Alspaugh)감독과 그래미 어워드 클래식 부문 최고 기술상 및 최우수 합창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한 레코딩 엔지니어 황병준 감독이 맡았다. 또한, 부산국제영화제,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 등에서 촬영상을 수상하고, UE(Unreal Engine)기반의 버추얼 카메라와 In Camera VFX(Visual Effects) 기술을 개발한 김우형 감독이 촬영을 맡았으며, 안무 감독으로 국립무용단 출신의 이소정 교수(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가 참여했다.

 

특히 메인 타이틀 곡 ‘새야 새야’ 뮤직비디오는 LED Volume, XR Studio 세트장을 보유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3D 스튜디오 VA CORPORATION에서 촬영하였으며, 대한민국 클래식계 역사상 최대 규모의 뮤직비디오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b5YDEG8UDuQ&t=6s

 

<Voices of Solace> 앨범의 기획 및 제작을 총괄하는 윤의중 단장은 “국립합창단의 이번 미국 그래미상 도전이 한국 합창은 물론 대한민국 클래식의 위상을 세계에 높일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음반의 마케팅 및 발매 유통을 담당한 워너뮤직코리아의 정경 이사는 “국립합창단 이번 프로젝트가 대한민국 클래식 콘텐츠의 기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유관 기관인 국립합창단은 1973년 창단되어 제11대 단장 겸 예술감독인 윤의중 지휘자를 필두로 ‘동방의 빛’, ‘나의 나라’, ‘코리아 판타지’, ‘훈민정음’ 등 한국형 창작 합창곡 보급에 힘쓰고 있다. 정확하고 세련된 하모니를 추구하며 세계 유수 합창단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 정상급 합창단으로 도약하고 있다.

 

📀 Track List

 

어기영차 Eo-gi-young-cha

#작사_작곡_우효원

 

어랑 Eorang

#작사_작곡_오병희

 

어이 가리 Eoi gari

#작사_작곡_우효원

 

• 너화너 Neohwaneo

• 어이 가리, 넘차 Eoi gari, Neomcha (Over)

• 어너어너 (아쟁솔로) Eoneo Eoneo (Ajaeng solo)

• 어이 가리, 아리랑 Eoi gari, Arirang

 

기근 Starvation

#작사_탁계석_오병희 #작곡_오병희

 

아리랑 Arirang

#작자미상 #편곡_오병희

 

청산에 살어리랏다 Living in Cheongsan

#작자미상 #작곡_조혜영

 

섬집아기 Island Baby

#작사_한인현 #작곡_이영조

 

새야새야 Saeya Saeya

#작자미상 #작곡_오병희

 

지휘 #윤의중

연주 #국립합창단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