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제13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8월로 연기8월 24일부터 27일까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회장 이승정, 이하 한문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해 오는 6월 8일 개최 예정이던 ‘제13회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을 8월로 연기한다.

한문연은 추진위원회에서 참가자 및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당초 6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진행 예정이었던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을 8월 24일부터 27일까지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승정 한문연 회장은 “더욱 안전하고 내실 있는 모습으로 찾아오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연기를 결정했다”며 “문예회관과 예술단체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문화예술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선정단체 등에게 지원할 수 있는 사항들은 정상적으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선정된 쇼케이스나 공식참가작에 대해서는 개최 연기와 상관없이 우선 계약을 하고 추후 선금 지급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 일정 변경으로 참석이 불가한 단체 및 문예회관의 경우 취소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을 진행하며, 부스 전시 참여가 어려워진 단체에 대해서는 내년 부스 참가 기회를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은 문예회관과 예술단체 간의 교류를 위해 2008년부터 개최해오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축제다. 자세한 사항은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공식 누리집(www.jhaf.or.kr)과 한문연 누리집(www.kocac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