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제10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성황‘백건우의 음악여행’ ‘제주인(In)’ 등 18일간의 공연예술 축제

 

올해 10주년을 맞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역대 최다인 415개 기관 및 총 인원 2만 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18일간의 축제를 마쳤다. 예년과 달리 ‘특별음악회 : 지적장애인과 함께하는 백건우의 음악여행’과 전야제, 공연예술영화제 등 10주년을 기념한 특별프로그램이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 공연이 제주 전역으로 확대되어 규모도 커졌다.

 

 

 

제10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전야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회장 김혜경)는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공동 주최로 6월 11일 전야제와 12일부터 15일까지 본 행사를 제주도 내 주요공연장 및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에서 열고, 6월 1일부터 18일까지 제주 전역에서 부대행사로 제주인(In) 페스티벌을 펼쳤다. 전국의 문예회관 및 문화예술 관련기관, 일반인 등 2만여 명이 참가해 전년 대비 8천여 명이 증가했다. 문예회관은 172곳, 공연예술단체는 234곳이 참여했다. 특히, 제주인 페스티벌은 지난해 10개소에서 25개 단체의 50회 공연으로 진행됐으나, 올해는 제주시청 광장, 제주종합경기장 등 제주 전역 30개소로 범위를 확대해 50개 단체가 100여 회 공연을 선보였다.

 

제10회 제주 해비티 아트 페스티벌의 아트마켓 부스 전시
제주 공연예술포럼에서 Gavin Stride가 발표하고 있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