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김희선의 풀어쓴 정가_알고듣는 우리노래
[김희선의 풀어쓴 정가] 달과 함께 취하리라⓺ 남창가곡 계면조 평롱 <월정명> / 우조시조 <월정명>
  • 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
  • 승인 2020.10.11 18:01
  • 댓글 0
단원 김홍도- <주상관매도>

 

월정명(月正明) 월정명(月正明)커늘

배를 타고 추강(秋江)에 드니

물 아래 하늘이요 하늘 우에 달이로다

아희야

저 달을 건져스라 완월장취(翫月長醉) 하리라

..................................................

달이 밝고 밝거늘

배를 타고 가을 강에 드니

물 아래 하늘이요 하늘 위에 달이로다

아이야

저 달을 건져라 달과 함께 취하리라

(국립국악원 『풀어쓴 정가』 2018:68)

 

아침저녁 찬바람이 문득 가을이 깊어졌음을 알려준다. 시간을 잃어버린 한 해, 하늘을 올려다 볼 여유도 없었던가 싶어 문득 고개를 돌리면 늘 그곳에 있었던 하늘이 더욱 높아져 있다. 가을은 유독 시인과 예술가들이 사랑하는 계절로 가을 정취 가득한 시와 음악은 우리의 가을 정서를 깊어지게 한다. 우리 옛 노래 가운데 가을을 담은 노래가 가장 많은데 그 중에서도 가장 먼저 떠오르는 노래는 단연 <월정명>이다. 이 <월정명>은 가사를 조금 달리하여 남창가곡 평롱 선율에 부르고 우조시조로도 부른다. <월정명>은 조선 숙종 대 박상간(朴尙侃)의 시조로 알려져 있다. <월정명>이 담고 있는 주제는 깊은 가을 밤 하늘의 달과 그 달을 비추는 추강과 풍류로 함께하는 취흥이다. 달이 밝아 가을 강에 배를 띄우니 물 아래는 하늘이 비치고 하늘 가운데 밝은 달이 비친다. 강물에 비친 가을 달을 벗삼아 오래도록 함께 취하리라. 풍류객의 유유자적한 삶의 낭만을 이보다 더 잘 그려낼 수 있는 조합이 있을까?

<월정명>이 그려내는 시상은 단원 김홍도의 <주상관매도(주상관매도)>가 그리는 조각배의 노인과 뱃사공 그림에 그대로 담겨있다. 그림에는 단원의 시조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물인가, 시가 그림이고 그림이 시”가 적혀있다. 단원은 두보(712-770)의 시 “소한식주중작”(小寒食舟中作)을 점화(點化)하여 시조를 짓고 그림으로도 표현한 것이다. <주상관매도>의 그림은 화폭 전체에서 매우 적은 공간을 할애한다. 나머지는 바로 어디가 하늘인지, 어디가 물인지, 어디가 그림이고 어디가 시인지 모를 여백으로 ‘채워져’ 있다. 그림보다 여백이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절벽의 나뭇가지가 없었다면 그림은 온통 하늘과 물의 여백으로 가득 찼을 것이다.

 

작자 미상_물에 뜬 달,  17세기, 국립중앙박물관

<월정명>의 시상에서 떠오르는 인물은 남창 계면조 언롱 <이태백>에도 그렸던 당나라 시인 이태백이다. 물에 비친 달을 건지려다 물에 빠졌다던 술에 취한 이태백, 작가미상의 그림 <물에 뜬 달>, 그림 속 인물은 이태백이다.

조선 후기 화가 양기성도 <채석착월도(採石捉月圖)>에서 강물에 비친 달을 잡으려다 채석강에 빠지는 이태백을 그렸다. 허세에 찬 풍류는 형이상학적인 세계나 속세를 벗어난 일상을 꿈꾸는데 추강에 비친 달과 취흥의 가을 정서는 예술을 삶 속에 들여오는 가장 쉬운 방법이었을 것이다.

 

평롱은 삭대엽에서 파생된 곡이다. 평롱의 “평”은 낮다는 뜻이다. 남창 평롱은 <월정명>이외에도 <남훈전> <물우희> <만리장성엔> <뿌리깊은>의 시어를 붙여 부르기도 한다. 그런데 <월정명>은 남창 평롱보다 우조 시조로 더 널리 불리는데 이는 남녀창이 교대로 불리울 때 여창 평롱 <북두칠성>을 부르게 되다보니 남창 평롱은 아무래도 적게 불리게 되었다. 우조시조 <월정명>은 남녀 가객들이 즐겨 부르는 곡이다. 김월하 <시조모음>, 홍원기 <홍원기의 예술세계>, 이양교 <가곡 시조>, 김경배 <시조 시창 세월의 향기>, 변진심 <정가선집>, 문현 <형산의 박옥같이> 등 가객들의 정가 음반에도 우조시조 <월정명>이 실려있다. <월정명>은 시조창이지만 가곡의 음악적 특성인 속소리와 떨고 밀고 흘러내리다 올라가며 능청거리며 흐드러지는 “농”편의 느낌을 잘 살린 수작으로 서늘한 가을 정취를 청아하게 담아낸 아름다운 곡이다. 깊어가는 이 가을, 우리를 행복하게 해 줄 수려한 시조창 <월정명>이다.

 

 

남창 우조 평롱 <월정명> 이건형

https://www.youtube.com/watch?v=yIwdMs9f2h4

 

우조시조 <월정명> 김월하

https://www.youtube.com/watch?v=jhQsYOXCyA0

 

 

김희선

국민대학교 교양대학 부교수

국제전통음악학회 동아시아연구회 회장(ICTMMEA Chair)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전문위원, 국악방송 시청자위원회 부위원장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 역임

 

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