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21c한국음악프로젝트’ 신창렬 예술감독, "창의적 음악 확대가 목표"2023 ‘제17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9월 7일 국립국악원 예악당 본선
신창렬 예술감독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새로운 국악의 장르를 창작하는 국악방송의 ‘21c한국음악프로젝트’가 올해 17회째 맞아 9월 7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본선 무대를 펼친다.

 

본선 경연대회에 앞서 신창렬 예술감독은 본선 무대 팀을 돕는 길잡이로 제작진과 함께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신감독은 “이번 본선대회에는 판소리 중심의 밴드들뿐 아니라 정가, 민요 등 다른 분야의 전통 성악과 다양해진 악기의 구성이 돋보였는데 창작국악의 다양성과 발전을 엿볼 수 있는 긍정적인 흐름이라고 보았다”고 말한다.

전통을 반영하는 작곡가 및 프로듀서로서 신창렬 예술감독은 참가팀들이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 멘토링 역할을 하거나 멘토링 연결 상담 창구로서 역할을 하며 참가팀들의 성장을 위한 4개월의 과정을 함께 보내며 그동안 성장해온 경연팀들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21c한국음악프로젝트’는 전통 악기부터 대중음악에 쓰이는 악기, 클래식 악기 등이 전통 음악과 어우러져 새로운 음악을 창작해 선보이고 있다.

 

신감독은 “이번 대회는 전통음악을 전공한 많은 젊은 연주자들뿐만 아니라 전통에 새로운 가능성과 인식을 가진 다양한 장르의 음악가들이 창작 음악으로 새롭게 도전하고 그들이 좀 더 확장된 시장 안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하며, 또한 연주자들이 창의적인 음악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며 ‘21c한국음악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예술감독으로서의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로 3년 차인 신창렬 예술감독은 “재작년 공연은 코로나19로 관객이 없이 진행됐는데, 작년부터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무대에 관객들을 모시고 공연을 진행할 수 있었다. 팀들이 공연하면서 관객들로부터 에너지를 받는 게 보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신감독은 “9월 7일 본선 무대에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 부탁드린다.”며 마지막 당부를 전했다.

 

2023 <제17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경연대회는  9월 7일 목요일 19시에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펼쳐지며 국악방송TV, 라디오,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