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대구오페라하우스 - ㈜태왕 업무 협약 체결대구오페라축제, 후원기업에 힘입다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지난 8월3일(화), 향토의 대표적인 건설명가인 ‘주식회사 태왕(이하 태왕)’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태왕’은 다가올 9월부터 두 달여 간, 대구오페라하우스를 중심으로 펼쳐질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메인스폰서가 되어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오페라하우스 및 오페라축제를 후원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예술 관련 분야에 있어 기업의 메세나(mecenat: 문화예술계 후원) 활동이 눈에 띄게 저조해지고 있는 시정이어서 특히 부각된다.

한국메세나협회가 최근 발표한 ‘2020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도 국내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규모는 1,778억 원 정도로 전년(2019년) 대비 14.6% 감소한 수치이며, 지원기업수와 지원건수 역시 각각 28.7%, 3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클래식음악분야의 경우, 지원 규모의 감소 정도가 더욱 높아서 전년 대비 43%에 이른다. 이렇게 된 데는 그동안 관객과 대면하며 현장에서 소통해온 문화예술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침체 되면서, 줄어든 문화예술 활동에 비례하여 기업의 지원이 감소된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이 현황조사가 국내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및 기업출연문화재단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만큼 시선을 지역으로 돌렸을 때, 메세나 활동의 위축 정도가 상대적으로 더욱 심각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박인건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 및 기업의 문화기부활동은 코로나19를 겪는 동안 한없이 위축됐던 공연예술계에 대단히 반가운 소식”이라며, “2021년, 또 한 번의 오페라축제를 앞두고 있는 이 시점에, 여러 가지 환경적, 재정적 한계가 불거지는 것도 사실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발전할 수 있는 힘을 얻어 든든하다”며, 태왕의 메세나활동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노기원 태왕 대표는 “어려운 시기를 함께 겪어가는 만큼, 서로 힘이 되어 상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역에 기반을 둔 기업으로 향토애의 마음이 문화예술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양 기관은 공연예술발전에 협력함으로써 향후 공공성 및 도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