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sival
전통과 퓨전, 우리 가락 선율 _마포국악페스티벌2018 마포국악페스티벌 ‘온고지신(溫故知新)’

우리 음악의 뿌리 위에 새로움을 더한 국악의 참 '맛'과 '멋'을 알리고자 마포문화재단이 마련한 <2018 마포국악페스티벌 ‘온고지신(溫故知新)’>이 3주간 열린다.

개막공연을 비롯한 9개의 공연들이 「국악동행」, 「국악공감」, 「국악 프론티어」 등의 묶음으로 짜임새 있게 펼쳐진다. 프로그램 공모에는 55개 단체가 지원해 11: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정된 단체는 원초적 음악집단 이드, 창작국악그룹 동화, 국악누리, 전병훈, 지기학 등 5팀이다. 총 141명의 국악인이 출연하며, 국악계 대가들이 출연하는 4개 초청작과 5개 공모작을 만날 수 있다.

 

한국 최초의 국악관현악단인 서울시국악관현악단과 소리꾼 전태원, 가야금 연주자 이슬기 등이 출연하고 국악평론가 윤중강이 진행하는 개막 공연을 시작으로 소리꾼 이희문과 고주랑 모자의 <사제동행>, 해금연주자 강은일과 철현금연주자 유경화의 <친우동행>, 코믹 버라이어티 판소리 <바투:투맨쇼>, 몽골 음악과 접목을 시도한 한음 윈드의 <국악 실크로드>, 안숙선&국악실내악단 다스름의 <아름다운 조우>, 소리꾼 전병훈과 창작국악그룹 동화의 <소리유람>, 프란츠 카프카의 ‘어느 학술원에 드리는 보고’를 바탕으로 새로 소리를 짜서 연출한 판소리 <빨간 피터 이야기>, 신예 국악밴드들을 만날 수 있는 <청춘x열정> 등이 펼쳐진다.

24일간 9개 공연 141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악페스티벌 <온고지신>은 우리나라 국악의 저력과 현주소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축제가 될 것이다.

7.10-8.2 마포아트센터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