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임효정의 Editorial
그대는 어디 있는가 wo bist do ?

 

 

아름다운 세계여, 그대는 어디 있는가? 다시 돌아오라

자연의 사랑스런 청춘시절이여!

다시 돌아오라

자연의 사랑스러운 청춘시절이여!

아, 노래가 있는 동화의 나라에서만

그대의 아름다운 흔적이 아직 남아있구나

아, 노래가 있는 동화의 나라에서만

그대의 아름다운 흔적이 아직 남아있구나

들판은 황량하게 비탄에 잠겨있고

내 눈에는 신성은 전혀 보이지 않으니

아, 그 때의 따스한 모습에서

남아있는 것이라곤 그림자뿐이구나

남아있는 것이라곤 그림자뿐이구나

아름다운 세계여, 그대는 어디 있는가

다시 돌아오라

자연의 사랑스러운 청춘이여!

다시 돌아오라

자연의 사랑스러운 청춘이여!

아름다운 세계여, 그대는 어디 있는가

그대는 어디 있는가

 

- F. Schubert, 'Die Götter Griechenlands' , D.328 슈베르트 가곡 <그리스 신들>

 

 

작열하는 뜨거운 태양이 연일 지속되면서 푸른 자연의 숲 그늘과 하늘 위 둥실 떠가는 뭉게구름을 따라 또 어디론가 멀리 떠나는 꿈을 꾼다. 일상에서 먼 곳, 다른 대륙을 가로 질러 바다를 가로지르며 폭풍을 만날 수 도 있다는 몽상은 여름날 한가로운 자연 예찬인 동시에 쉼에 대한 욕망이다. 별들과 파도와 모래가 펼쳐지는 곳, 밤하늘과 사막이 이어지는 곳, 먼 그 곳을 향한 끝없는 여행에 대한 항해를 떠올리며 다시 어딘가로 떠날 꿈을 꾸기 시작한다.

 

 

Editor - in - Chief    임효정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