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Opera
아레나 디 베로나의 첫 내한 오페라 <투란도트>2024 오페라 ‘투란도트’…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 10월 12일~19일, 총 8회 공연

 

 

 

매년 여름, 이탈리아 베로나의 고대 로마의 원형경기장에서는 오페라페스티벌이 열려 세계적인 예술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이 '아레나 디 베로나 Arena di Verona'의 오페라 레퍼토리 중 하나인 오페라 <투란도트 TURANDOT> 첫 내한 공연이 10월 12일~19일, 8일간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서 펼쳐진다.

푸치니의 유작이자 미완작인 <투란도트>의 이번 내한공연은  프랑코 제피렐리 연출의 오리지널 무대 버전이다. 프랑코 제피렐리의 손길이 닿은 아레나 디 베로나의 개막 공연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휘는 마에스트로 다니엘 오렌이 맡았다. 다니엘 오렌은 폰 카라얀 국제 지휘 콩쿠르 1위 수상한 오페라 스페셜 지휘자로 알려져 있다. 

세계적인 오페라 스타 군단도 총출동한다. 아레나 디 베로나 첫 내한공연-투란도트에서 투란도트 공주 역은 세계적인 프리마돈나로 꼽히는 마리아 굴레기나와 마린스키극장의 아이콘으로 세계적 명성을 가진 올가 마슬로바 그리고 한국인 최초로 아레나 디베로나 투란도트 타이틀 롤을 거머쥔 전여진이 맡아 열연을 펼친다.

칼라프 왕자 역은 전 세계 오페라 극장과 페스티벌의 주역인 마틴 뭴레와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협의회 오디션 우승 후, 전 세계 30여개 국에서 60개 이상의 역할을 소화하며 최고의 스타 성악가로 꼽히는 아르투로 샤콘-크루즈가 맡았다.

천상의 목소리 소유자인 마리안젤라 시실리아가 류 역을, 이 시대 최고의 베이스로 꼽히는 페루초 푸를라네토가 티무르 역을 맡는 등 월드클래스의 출연진들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아레나 디 베로나 _ⓒTHE MOVE

 

공연장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실내 공연장인 잠실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 DOME에서 펼쳐진다. 아레나 디 베로나 페스티벌을 다녀온 사람이라면, 이탈리아에서 접한 아레나 디 베로나 공연과 대한민국의 최대 규모의 실내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공연의 비교 분석을 해보는 것도  재미 포인트로 꼽힌다.

 

특히, 올해는 한국과 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이라는 점도 이번 공연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에밀리 가토 주한이탈리아 대사는 “이소영 단장이 이끌고 있는 솔오페라단과 아레나 디 베로나의 탁월한 협력 덕분에 최고 수준으로 대표되는 이탈리아 오페라 투란도트를 보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미켈라 린다 마그리 주한 이탈리아문화원장 역시 “이번 공연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우호를 더욱 공고히 하고 한국 국민들에게 이탈리아와 오페라 문화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연을 함께 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고 밝혔다.

티켓은 최고 55만~ 5만원까지 다양하다.

 

한편, 2024 오페라 ‘투란도트’-아레나 디 베로나 오리지널 공연 티켓 오픈은 오는 6월 17일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픈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https://2024turandot.com)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 디 베로나_ⓒTHE MOVE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