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리뷰] 본향을 향한 소리의 길_앙상블 더 거문고거문고앙상블 제7회 정기연주회, 이선희의 21세기 향악 _<향강 鄕江>

'제7회 앙상블 더 거문고 (전, 거문고 앙상블 라미) 정기연주회'가 "Sound exhibition (소리 전시회)"라는 주제로 4월 10일(일)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열렸다.

동ㆍ서양 악기들과 협연하며 여러 가지 이야기와 주제를 전통음악으로 표현한 '앙상블 더 거문고'의 색깔이 이선희의 21세기 향악으로 피어났다.  제7회 정기연주회는 객석을 메운 관람객들의 박수 갈채속에 큰 호응을 얻고 거문고 연주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앙상블 더 거문고'(대표 이선희)는 2017년 첫 창단연주를 시작으로 한국의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 연주를 다양한 장르로 접목해 대중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 연주회에서 'Sound exhibition (소리 전시회)'라는 타이틀은 미술관람에서 작가의 작품을 볼 때, 좀 더 적극적인 감상효과를 의도하고, 작가의 음악 작품들을 통한 감상자의 청각적 경험과 개인적 경험이 기대 효과를 이루어 고유한 상상과 이미지가 다양하게 생성되는 것을 동기로 했다. 작품의 구성요소는 정악, 정가, 민속악 경기 대풍류, 굿장단, 탈춤, 터벌림. 산조의 형식과 거문고 외에 서양악기들과 협업을 이룬 곡들도 있었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 연주되는 모든 곡은 대표 이선희가 작곡ㆍ편곡했다.

공연의 시작은 <2020 수연장>으로 무대를 열었다. 임금의 장수를 축원하는 것으로, 인류가 겪은 질병의 위협으로부터 건강하고 평안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악단의 수장인 이선희가 거문고, 비올라, 생황, 첼로의 협주곡으로 작곡했다.

 

이어서 2018년 초연한 <얼쑤! 거문고>는 삼현육각의 편성으로 전통적으로는 거문고가 편성되지 않지만, 대풍류를 줄풍류로 재구성한 곡이다. 거문고 3중주로 연주되는 이 곡은 선법을 더 자연스럽게 연주할 수 있도록 편곡했다. 흥을 부추기는 곡은  듣는 이로 하여금 스스로 추임새 속에 빠져들게 하는 매력을 갖고 있다.

서로의 연주를 통해 흥을 부른다고 하여 <부르다>로 이름 붙인 세 번째 곡은 최영진 고수의 모듬북과 거문고의 역동적인 선율로 에너지가 넘실댄다. 굿장단으로 시작하여 탈춤장단과 허튼타령으로 서로의 음악을 담아내고 블루스, 락, 휘모리장단으로 이어졌다.

 

<매화향기 흐르고>는 2021년 정음가악회의 위촉작품으로 초연이다. 무오사화 인물 탁영 김일손의 선비정신을 드높이고자 한다. 김일손의 선비정신과 절개를 매화 향기에 견주고 그 향기가 현재까지 이어지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작곡되어 마음의 안정과 평안을 준다.

피날레로  연주된 <그녀의 춤>은 세익스피어 원작 ‘맥베스’ 가운데 레이디 맥베스의 순수와 욕망을 그린 극음악으로 2019년 거문고 독주로 초연, 2021년 거문고 4중주로 편곡된 후 2022년 올해는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를 편성하여 개작했다. 2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1악장에서는 맥베스 부인의 엄마가 들려주었던 자장가 선율로 경상도 민요 아기 재우는 소리를 변주했다. 2악장은 그녀가 욕망에 사로잡혀 광기의 춤을 추는 모습을 표현하는 곡으로 1악장의 서양의 왈츠와 대비감을 주기 위해 한국의 태평무 장단 터벌림을 썼다. 맥베스의 다양한 감정선을 열정적으로 그리며 거문고 4중주와 현악 3중주로 연주하며  현악의 향연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공연을 관람한 후 전영수 마론 신부(한국 외방 선교회)는 " 공연을 보면서 자매님(작곡가 이선희)의 삶을 보았고, 그 삶을 통해서 저의 삶과 우리들의 삶을 보았습니다. 결국 흐르고 흘러 도달 해야하는 우리의 마지막 여정인 본향, 그곳을 향해가는 우리들의 모습에 수많은 어려움들이 있겠지만 그래도 우리 모두는 각자의 삶 안에서 최선을 다하고 그리고 마지막에 다다를 수 있는 영원한 고향으로 향합니다. 어찌 그리도 슬픈 여정인데도그 안에서 샘솟는 기쁨을 담고 너와 나를 아우르다보니마음 한 곳에 텅빈 마음을 채워줄 영원한 고향이 보입니다.

어려움과 아픔을 딛고 일어났기에

이젠 흥겹게 콧노래를 부르며

처음엔 두려고 어두워 보이던 그길을 가다보니

이젠 그것이 빛이 되고 즐거움이 되어옵니다." 라고 감상평을 전했다.

 

이번 연주회에는 정악, 민속악 등의 전통음악과 국악기, 서양악기 등을 아우르는 창작음악을 선보였다. 

'앙상블 더 거문고'  이선희 대표는 "음악은 소리로 하는 철학이라고 느낍니다.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가가 중심에 있어요. 거문고 음악의 정통성 확보와 연주 레퍼토리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했는데, 21세기를 사는 국악인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향강 鄕江'은 개인적으로 고향이 주는 힘이 담겨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공연에서 작곡가 이영조는 "음악은 의미 있는 소리의 나열이다" 라며 거문고 음악의 창작성과 확장성에 박수를 보냈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