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2020 Line Up ①] 베토벤 250주년을 기념하다2020 클래식계 키워드는 ‘베토벤’

 

쿠렌치스 & 무지카 에테르나

베토벤의 고향 본에서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의 “ALL 베토벤”

 

클래식계 올해 최대 화두는 ‘베토벤(1770.12.17.-1827.3.26.)’이다. 2020년 베토벤탄생 250주년을 맞아 전 세계 음악계에서 기념하는 프로젝트와 페스티벌, 콘서트가 줄줄이 예정되어 있다. 상반기 가장 핫한 무대는 세계 클래식계에서 주목 받는 독특한 개성의 마에스트로 테오도르 쿠렌치스(Teodor Currentzis)가 한 몸처럼 정교하게 움직이는 오케스트라, 무지카 에테르나(MusicAeterna)와 함께 첫 내한하는 공연이다. 압도적인 사운드를 자랑하는 쿠렌치스와 무지카 에테르나의 첫 내한은 완벽한 테크닉과 독보적인 창의성으로 뜨거운 찬사를 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파트리샤 코파친스카야(Patricia Kopatchinskaja)와 동반한다. 40대 마에스트로 쿠렌치스는 "21세기 클래식 음악의 메시아를 자처한 파격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그가 창단한 ‘무지카 에테르나’는 러시아 유학 후 변방 도시 페름에서 시작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교향곡 5번과 7번으로 구성됐다.(4.7-8 롯데콘서트홀) 또한 베토벤의 출생지인 음악의 도시, 본을 거점으로 한 오케스트라인 ‘본 베토벤 오케스트라(Beethoven Orchester Bonn)’가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All 베토벤 프로그램으로 한국 관객을 찾는다. 1971년생의 젊은 지휘자, 디어크 카프탄(Dirk Kaftan, 1971)이 지휘봉을 잡고, 백건우가 협연으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연주한다. 관조와 초월의 미학이 깃든 해석으로 기대를 모은다. (6.9 예술의전당)

 

 

2월에는 젊은 거장 안드리스 넬손스가 이끄는 138년 역사의 보스턴심포니의 첫 내한무대가 열린다. 피아니스트 예핌 브론프만의 협연으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연주한다. 15년 만에 내한하는 피아니스트 이보 포고렐리치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1번’을 연주하는 독주회도 주목된다.(2.19 롯데콘서트홀)

3월, 다니엘 도즈가 이끄는 루체른스트링페스티벌의 내한무대는 베토벤 교향곡 4번을 연주한다. 고토 미도리의 협연으로 바이올린협주곡과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로망스 1번과 2번을 들려준다. 게반트하우스 콰르텟도 현악사중주 6번, 11번, 14번을 들려준다. 서울시향은 ‘하이든과 베토벤’으로 베토벤 발레곡의 원형 ‘프로메테우스의 창조물’을 들려준다.(3.28 롯데콘서트홀)

4월에는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는 내한해 피아노소나타 30~32번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김선욱도 같은 베토벤 레퍼토리를 한다.

5월에는 레너드 슬래트킨 지휘로 피아니스트 파질 세이 협연의 피아노 협주곡 3번과 교향곡 7번을 연주한다. 또한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인 라르스 포그트가 '라르스 포그트와 로열 노던 신포니아'로 3년 만에 다시 온다.(5.10-11 롯데콘서트홀) 소프라노 임선혜 등의 협연으로 '피델리오' 아리아와 코리올란 서곡, 에그몬트 전곡 등 한국에서 듣기 힘든 베토벤 아리아 레퍼토리들을 감상할 수 있다.

8월은 정명훈 지휘로 카티아 부티아티슈빌리 협연의 피아노 협주곡 1번과 교향곡 7번을 선사한다.

9월에는 현존하는 최고의 베토벤 해석으로 베토벤 스페셜리스트 루돌프 부흐빈더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다시 한국을 찾는다. 직접 선정한 세계정상급 실내악단 중 하나인 루체른페스티벌스트링스를 지휘하며 피아노 협연도 맡아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곡을 연주한다.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도 베토벤의 ‘모차르트 마술피리 주제에 의한 7개의 변주곡’ 등을 들려준다.

휴스턴심포니의 명예지휘자 중 한명인 한스 그라프의 지휘로 에마뉘엘 액스 협연의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와 교향곡 5번을 연주한다. 국내 교향악단에서는 KBS교향악단이 3번의 ‘올(ALL) 베토벤’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12월에는 도이치캄퍼필하모닉의 '베토벤 합창'(12.17 예술의전당)과 게반트하우스 콰르텟의 '베토벤 현악4중주'(12.9 롯데콘서트홀) 공연도 있다. 2004년부터 도이치 캄퍼필하모닉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파보 예르비는 21세기 베토벤 연주의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하는 인물로 평가받는다.

 

강영우 기자 themove99@daum.net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