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김승국의 국악정담
  • THE MOVE
  • 승인 2017.07.10 17:18
  • 댓글 1
기사 댓글 1
  • 허수정 2017-07-11 15:47:09

    강제성을 띈 이 기사에 왜? 라는 질문을 하고싶습니다. 이미 20세기 이후 수많은 서양 음악 사조중에 꼭 한국음악 뿐 아니라 동양철학/음악의 영향을 받아 작곡되거나 연구된 곡들은 많습니다. 현대의 클래식과 클래식 작곡가들은 이제껏 시도하지 않은 것들을 추구합니다. 연주자들도 마찬가지로, 죽을때까지 무궁무진한 클래식 레퍼토어들을 다 공부하지 못합니다. 개인적인 관심의 유무에 따라 이야기는 달라질수 있지만, 이미 서양음악을 공부하고있는 클래식 음악도들과 음악가들이 의무적으로 국악과 국악기에 대해 배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