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Musical
유관순 열사 담은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 로 삼일절 의미 새겨문화예술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 <대한이 살았다-제8호 감방>

문화예술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은 105주년 삼일절인 3월 1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제1공단 근린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 – 제8호 감방> 첫 공연을 올린다.

 실제로 1919년 3·1운동으로 서대문형무소 여자 감옥 8호실에 수감된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7명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조국 독립의 염원을 담아 지어 부른 노래와 그 과정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극단 ‘탈무드’ 박정용 대표의 연출과 전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의 안무, 작가 써니 김이 대본을 맡았다. 또한 싱어송 라이터 성국은 작곡과 음악감독을 맡아 ‘대한이 살았다’의 음악극을 완성시켰다. 성국은 KBS ‘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에서 5연승을 하며 스타덤에 오른 가수로 현재 경기도 홍보대사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는 경기문화재단의 일제 잔재 청산 및 항일 추진 2차 사업에 선정된 작품이다. 특히 문화예술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해에 ‘대한이 살았다’ 음반을 제작한 것에 이어 올해 음악극을 올린다. 광복 80주년을 맞이하는 2025년에는 뮤지컬 <대한이 살았다>로 관객을 만날 계획이다.

문화예술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의 이영순 이사장은 “어려운 역사를 문화예술로 쉽고 친숙하게 만들기에 혼신을 다해 음악극으로 만들었다”라고 초연 소감을 전했다.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는 경기문화재단을 비롯해 한국예총 성남지회, 성남산업단지 관리공단, 서울재활의과의원, 웰치과, 스타골프, 성남직능플랫폼, 법무사 황성근 사무소 등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한편, 이날 공연이 펼쳐지는 성남시 제1공단 근린공원 야외공연장 일대에서는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를 비롯해 삼일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부스도 열릴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은 ‘대한이 살았다’ 관람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 활동도 함께 할 수 있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