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포토 뉴스] '깜박이는 해안, 상상하는 바다' 주제 부산 '2023바다미술제' 개막인간의 욕망과 환경의 위협, 그리고 산업으로서의 바다에 대한 고찰

<빛과 어둠 사이> 조은필, _@THE MOVE  

일광해수욕장 백사장에 푸른색 레이스로 덮인 배가 바다를 마주하고 있다. 바다와 배라는 익숙한 광경은  레이스 아래 숨겨진, 보지 못했던 세밀힌 부분을 드러내기도 한다. 

 

10월 14일 개막하는 <2023바다미술제> 하루 전인 지난 13일, 기장군 일광해수욕장 앞 카페에서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깜박이는 해안, 상상하는 바다'를 주제로 한 올해 바다미술제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20개국 31팀(43명)이 참가하는 <2023바다미술제>는 해양 개발과 심해 채굴, 환경 오염과 지속가능성, 해양생물과 생물의 다양성을 키워드로 일광 바다와 백사장을 비롯해 인근 동네 실내 전시장 3곳에서 총 4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김성연 집행위원장

김성연 집행위원장은 "부산바다미술제는 바다와 함께하는 부산의 자연환경과 미술의 만남인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해양미술제로서, 해양 생태와 창의적으로 연결되어 무분별한 해양 개발과 채굴로 부터 벗어나 인간과 자연,바다가 함께 살아갈수 있는 대안적인 해양 경제로 가는 미래 비젼을 제시 할 것"이라고 인사말을 했다. 또한 김위워장은 "올해는 이전 미술제보다 (일광해수욕장) 백사장이 작아서 작품의 규모가 적다라고 할수 있겠지만, 큰 작품으로 바다를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천천히 여행 하듯이 백사장과 마을 곳곳에 설치된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고 밝혔다.

전시 감독 이리니 파파디미트리우

전시 감독을 맡은 '이리니 파파디미트리우'는  "부산바다미술제는 바다의 아름다움과 해안의 유약함을 동시에 보여 주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바다와 맺고 있는 친밀한 존재로서 착취가 아닌 돌봄과 협력으로 새로운 생태계와 관계를 형성해 가는 우리의 창의적인 과정"이라며, "점점 거세지는 해양 재난으로부터도 우리를 보호하기 위해 이번 미술제가 친환경적으로 진행되어 바다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10월 14일 4시, 일광해수욕장 이벤트 무대에서 참여작가 양자주와 사운드 아티스트 하쿠 승호의 시각과 청각이 결합된 개막 퍼포먼스 <캔버스 인스트러먼트>를 시작으로 개막선언과 함께 전시작품과 작가들을 직접 만나보는 시간을 가진다.  <2023바다미술제>는 11월 19일까지 37일 동안 휴일없이 계속 이어진다. http://www.busanbiennale.org/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