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국립합창단, 창단 50주년 기념 <한국합창교향곡> 초연한아름 작곡, 아리랑 모티브 -한국의 역사와 시 희망 메시지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이 아닌, 한국 <합창교향곡>이 최초 연주된다.

국립합창단은 창단 50주년 및 3·1절을 기념해 전임 작곡가 한아름의 초연작으로 <한국합창교향곡> 초연 무대를 3월 21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연다.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역사와 시, 음악, 명언 등을 바탕으로 구성된 4악장의 합창 교향곡은 격변하는 시대 속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된 옛 선조들을 되새기고, 민족적 기상과 긍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2관 편성의 관현악 및 솔로, 대규모 합창단 구성으로 관현악의 화려한 기교와 웅장한 금관악기의 사용, 아카펠라를 포함한 다양한 합창음악을 보여준다. 특히 발코니에 트럼펫을 위치시켜 음향적으로 서라운드 느낌을 주는 것은 물론, 기존의 고정된 위치에서 벗어나 다른 위치에서 나오는 음향과의 서로 주고받는 형태를 갖추어 사운드의 다양성 및 풍부함을 동시에 안겨준다. 각 악장마다 다른 부제를 가지고 있는데, 1악장은 ‘한국의 역사’, 2악장은 ‘한국의 시’, 3악장은 ‘아리랑 모음곡’, 4악장은 ‘한국의 꿈’으로 우리나라의 무구한 역사와 문화 등을 주제로 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전통민요 <아리랑>을 라이트 모티브(Leit Motive)로 사용하여 네 개의 악장에 걸쳐 곡의 통일성을 나타냈는데, 아리랑이 온전한 멜로디로 등장하기도 하고 일부분이 여러 다른 형태로 변형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음악과 가사가 결합된 형태의 동기 또는 모티브 (Motive) 역시 반복적으로 사용함에 따라 곡 전반에 통일성을 강조했다.

국립합창단 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이 지휘하며, ‘피가로의 결혼’, ‘라 트라비아타’ 등 세계 유수의 오페라 작품에서 주역으로 활동한 소프라노 최정원, 알토 양송미(경성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 테너 김효종, 바리톤 김동섭(동양인 최초 뮌헨 ARD 콩쿠르 1위 수상자)과 광명시립합창단, 동두천시립합창단 그리고 과천시립교향악단의 협연으로 연주한다.

 

창단 50주년 기념 <한국합창교향곡>의 티켓 가격은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이며, 예술의전당 및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국립합창단 유료회원은 1인 4매까지 40%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토끼띠, 학생(초 · 중 · 고 · 대학생) 30%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이 있다.

문의: 국립합창단(02-587-8111)

3.21   7:30 pm.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국립합창단 창단 50주년 기념 『한국합창교향곡』

 

∎ 공 연 일 시: 2023년 3월 21일(화) 19:30

∎ 공 연 장 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프 로 그 램: <한국합창교향곡>

∎ 작 곡: 한아름(국립합창단 전임 작곡가)

∎ 출 연 진: 지휘 l 윤의중(예술감독) 연주 l 국립합창단

소프라노l 최정원 알토 l 양송미 테너 l 김효종 바리톤 l 김동섭

협연 l 광명시립합창단, 동두천시립합창단, 과천시립교향악단

∎ 공 연 시 간: 약 80분(인터미션: 없음)

∎ 티 켓 가 격: R석 30,000원 l S석 20,000원 l A석 10,000원

∎ 티켓 예매처: 예술의전당 l www.sac.or.kr 인터파크 티켓 l ticket.interpark.com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