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김준봉의 한옥과 사람
김준봉의 한옥과 사람 ⑤ 세계가 인정하는 한옥의 난방문화

겨울에는 따끈한 구들방 아랫목이 그립다. 한옥은 겨울용 온돌과 여름용마루가 한 공간에 있는 세계유일의 독특한 구조다. 중국, 일본의 전통 주택과 한옥의 가장 큰 차이는 바닥 난방시설인 온돌(구들)에 있다. 사전에는 온돌은 ‘ 화기(火氣)가 방 밑을 통과하여 방을 덥히는 장치.’ 고 기록하고 있으나 좌식생활을 하는 방바닥이면 온돌방이라 할 수 있다.

‘온돌’은 ‘따뜻함이 바닥에서 돌출하여 배어 나온다’라는 뜻이다. 흔히 온돌을 ‘따뜻한 돌’로 종종 설명하는데 이는 우리 전통 온돌을 오해한 것이다. ‘따뜻한 돌’의 의미라면 아마도 ‘온석溫石’ 이나 ‘난석暖石’으로 썼을 것이기 때문이다. ‘구들’을 굳이 ‘돌(突, 堗)’ 혹은 ‘온돌溫突’, ‘난돌煖堗’이라 쓴 것은 우리의 전통 온돌이 ‘돌’을 다루는 기술보다는 ‘불’을 다루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즉 불을 이기는 것은 ‘돌’이 아니고 ‘흙’이기에 온돌을 만드는 장인을 ‘토수’ 혹은 ‘구들편수’, ‘니장泥匠‘ 라고 불렀다. 전통구들은 흙을 이용하여 불을 다루고 가두는 한국 고유의 전통난방기술로 따뜻한 기운이 위로 올라가는 자연스런 난방법이고 발을 따뜻하게 머리는 차게 유지하는 - 두한족열頭寒足熱- 건강건축이다.

우리민족은 예로부터 구들에서 태어나서 구들에서 나고 구들에서 죽는다. 온돌은 의식주생활에 깊숙이 뿌리내린 우리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우리 어머니들은 아궁이에 불을 때며 넉넉히 산후조리를 대신했다. 다 큰 총각이 일은 하지 않고 집에서 빈둥거리면 놀고 있을 때 ‘맨 날 구들장만 지고 산다’고 하거나, ‘과부집 생활은 굴뚝을 보면 안다’고하여 어려운 살림살이로 밥을 제대로 해먹지 못하는 과부의 어려움을 묘사했다.

한옥의 구조 자체가 구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 할 수 있으며, 구들은 장마철의 습기는 구들 아래의 진흙이 흡수했다가 건조하면 방출해 방의 습도를 조절해 준다. 여름철에는 땅에서 올라오는 습기를 방바닥의 고래(구들장 밑으로 불기운과 연기가 들어와 빠져나가는 길)가 막아주고 지열을 저장하여 한옥과 사람을 지켜준다. 이와 같이 우리 한옥은 여름용 마루와 겨울용 온돌이 같이 있는 세계에서 유일한 주거이다.

한옥을 한옥답게 하는 온돌

한옥을 한옥답게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과연 무엇인가? 일본 중국 동남아 대부분의 나라들의 주요 구조부는 목조이고 서양 역시 경량목구조나 석조주택이다. 대부분의 나라는 우리와 같은 중량목구조 흙집인 것이다. 다른 점을 꼽으라면 당연히 우리나라에만 존재하는 온돌이다.

한옥의 온돌은 단순한 난방설비가 아니고 집의 중심이고 핵심이다. 한옥의 지붕은 기와나 초가 너와 등으로 다양하지만 그 뼈대는 항상 나무와 흙이다. 돌로 짓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돌은 비록 타지 않고 썩지도 않으며 튼튼하지만 사람에게는 그리 좋지 않기 때문이다. 나무나 흙은 사람한테 좋지만 벌레한테도 좋기에 그냥두면 집안을 쥐나 온갖 벌레들이 점령하게 된다.

빈집으로 두면 금방 거미줄이 쳐지고 오래잖아 무너지게 되는데 이는 사람이 살지 않으면 불을 때지 않게 되기 때문에 기둥에 개미들이 훼손을 해서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한옥 붐이 일면서 나무를 주 구조로 지은 집들이 많은데 서양의 목조주택처럼 방부처리를 하지 않아서 그 대책을 새우느라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구들을 만들어 불을 때면 일거에 해결될 문제이다.

우리도 한 때 연탄온돌을 때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CO2인 연탄 개스 중독으로 많은 사람이 죽는 큰 위기를 겪었는데, 그때 도입한 온수 바닥 난방이 바로 미국에서 유래된 것을 아는 이는 드물다. 일본의 제국호텔을 설계하러 왔던 F.L 라이트가 당시 따뜻한 미국에서 지내다가 난방이 없는 일본식 다다미방에서 추위에 떨고 있을 때, 한국의 온돌방을 체험해 보고는 그의 자서전에 이렇게 쓰고 있다.

 

"나는 한국의 온돌방이 들어서자 

마치 봄날의 포근함을 느꼈다. 

방바닥을 따뜻하게 하는 한국의 온돌안방이야말로 

자연에 순응하는 과학적이 난방법이다."

 

그래서 그가 미국으로 다시 돌아갔을 때 자기가 설계한 집에 최초로 당시 흔히 쓰던 난방법인 라디에이터 대신에 바닥에 온수관을 묻어서 사용하는 현재의 온수온돌 난방을 적용하였다. 지금 우리가 쓰는 이 아파트 온돌은 이때 미국의 라이트가 처음 적용한 바닥온수난방법을 역수입한 것이다.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