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국악방송에서 신명나게 만나요!장일범 방송인 · 클래식 평론가

아침 출근길 시간대인 아침 7시부터 9시까지 국악방송 라디오에서 낯익은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10년 넘게 클래식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는 음악평론가 장일범(50)이 지난 달 12일부터 국악방송 진행자로 청취자들을 만났다. 국악방송 FM라디오(서울·경기 99.1㎒, 부산 98.5㎒)에서 출근시간인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퓨전 국악을 들려주는 ‘창호에 드린 햇살’ 진행자로 마이크를 잡았다.

특유의 밝고 경쾌한 목소리가 클래식이 아닌, 국악 선율에 실려 흘러나오자, “어? 국악방송에서 장일범이?” 하고 처음에 낯설어하던 사람들도 그의 명랑한 목소리에 덩달아 흥겨워한다. 국악방송이 가을개편을 맞아 신규 청취자 발굴을 위해 인지도 있는 진행자 영입을 기획한 것이다.

장일범은 KBS FM 클래식 프로그램인 <가정음악실> 진행자로 오랫동안 참여하며 특히 클래식 매니아들에게 익히 알려져 있다. 한국외대에서 러시아어를 전공하고, 러시아 모스크바 음악원에서 성악을 공부한 그는 음악전문지 ‘객석’ 기자를 거치며, 2005년 KBS 제1FM(93.1㎒)의 심야 프로 ‘음악풍경’을 시작했다. 이후 정오 프로 ‘생생 클래식’과 지난 5월까지 무려 13년간 ‘장일범의 가정음악’ 진행자로 클래식 라디오 프로그램을 맡아왔다. 평소에 다양한 음악 장르뿐 아니라 국악에 관심이 많아 공부를 해왔다는 그는 새롭고 신선한 기분으로 신나게 하고 있다며 환하게 웃는다.

 

 

즐기자! 음악이라는 것은 삶 속에서 가까이 하면 정서가 달라진다

                                                        ”

 

 

Q1. 국악방송 프로그램이 낯설지는 않는지? 소감이 어떤가?

“아침 출근하며 즐겁고 명랑한 기분으로 춤추듯 하루를 신명나게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다. 그동안 황병기, 안숙선, 장사익, 송소희 등 국악인들과 함께 오랫동안 국악 공연을 해오며 애정이 많아서 해보고 싶었다.”

 

- 클래식 방송과 국악방송의 차이를 느낀다면 어떤 점이 다른지?

장르가 달라서 새로운 곡을 접하고 또 하나의 멘탈이 열리는 기분이랄까? 양악을 공부한 내게는 국악방송이 제2의 인생을 사는 기회가 될 것 같다. 도전적이고 인문적 소양을 쌓아가는 새로운 기쁨이 있다. 개인적으로 무척 재미있고 또 다른 세계를 만나면서 더 많이 포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어떻게 전달할 생각인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

살아있는 방송으로 생동감 있게 빠른 템포로 진행하려고 한다. 클래식 방송에서는 기본적으로 정적인 제약이 있는 편인데, 오히려 국악방송에서 더 자유로울 것 같다. 국악방송국에서 국민들이 국악에 더 친숙해지도록 만들기 위해 청취자들에게 잘 알려진 진행자를 많이 섭외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 주로 마이너 쪽과 친한 편인데, 가발 뒤집어쓰고 경기민요 부르는 퓨전 민요밴드 ‘씽씽(Ssing Ssing)’ 등도 소개하며 국악을 지루하지 않게 국악의 저변을 넓혀볼까 한다.

 

- 오랫동안 클래식 방송 진행자로 활동해왔는데, 방송의 보람과 의미가 있다면

방송은 천천히 스며든다. 오래하면서 자연스럽게, 호흡을 길게 하다보면 청중이 늘어나는 포텐셜한 지점이 생겨난다. 클래식의 경우도 조성진, 디토, 노부스콰르텟 등 젊은 음악가들이 부쩍 많아지면서 젊은 관객층도 확산하지 않았는가.

 

즐기자! 음악이라는 것은 삶 속에서 가까이 하면 정서가 달라집니다. 즐기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다가가겠습니다.

 

임효정 기자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