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Opera
오페라, 듣고 보고 맛보자!

 

 

 

제8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이 8회째 맞아 5월 12일부터 6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자유소극장,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무악오페라 <토스카>를 시작으로, 노블아트오페라단 <자명고>, 솔오페라단의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팔리아치>와 국립오페라단 <진주조개잡이>가 오페라극장 무대에 오르고, 하트뮤직의 <고집불통 옹>, 그랜드오페라단의 창작오페라 <봄봄>과 <아리랑 난장굿>이 소극장 오페라로 자유소극장에서 선보인다. 옥외에 설치된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가 펼쳐진다. 올해는 부대행사로 팟캐스트 ‘유유브라더스의 <오페라, 요건 몰랐지?>’ 와 요리하는 성악가 베이스 전준한과의 이색토크로 <이태리 음식과 함께 하는 오페라 이야기>(5.11/ 7:30pm 상수동 쿠킹 스튜디오/ 앤스페이스)를 통해 흥미를 더한다.

 

 

 

<토스카>는 CF 계의 스타감독으로 불리는 채은석 감독의 감각적인 무대연출로 서술적인 무대 변화에 새로움을 더한다. <자명고>(김달성 곡)는 한국어로 노래하는 호동과 낙랑공주 이야기로 현대적 시각으로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진정한 사랑과 희생을 노래한다.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는 이탈리아 마시모 벨리니 극장과 함께 두 작품을 동시에 올린다. 격정과 욕망으로 시칠리아의 태양을 담은 이 두 편의 오페라는 구성미와 극적 긴장감으로 관객을 몰고 갈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가 쟌도메니코 바카리와 지휘자 데이안 사빅 그리고 디바 피오렌짜 체돌린스와 한국이 낳은 세계 정상의 바리톤 고성현, 제2의 파바로티라 불리며 유럽 오페라 계에 신성으로 떠오른 테너 미샤 쉐샤베리즈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출연한다.

<진주조개잡이>는 2015년 초연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매혹적인 음악이 고대의 신비로운 실론섬으로 이끈다. <고집불통 옹>(80분)은 2013년 국립오페라단 창작공모 당선작으로 이후 가족오페라의 대표적 작품으로 인기를 모아왔다. 오페라 속에 재치있고 멋스럽게 녹아든 국악기의 연주는 <고집불통 옹>만의 빼놓을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봄봄>과 <아리랑 난장굿>(60분)은 김유정의 단편소설 <봄봄>을 원작으로 우리 전통의 놀이판 형식과 서양 오페라의 어법으로 풀어낸 해학과 풍자를 담은 아리아와 다채로운 타악기의 연주를 통해 창작 오페라의 가능성을 타진한다.

페스티벌 작품은 민간 오페라단의 참여를 지원해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오페라극장 공연의 입장권은 1만원부터 18만원, 자유소극장 공연의 입장권은 R석 5만원, S석 3만원이다. 오페라극장 공연의 경우, 회당 한정판매하는 페스티벌석을 마련해 2만 5천원과 3만원에 상위등급의 좌석을 구할 수 있다. 상세 일정과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5.12-6.4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등

 

 

program

<토스카> 무악오페라단 5.12-14

<자명고> 노블아트오페라단 5.19-21

<오페라 갈라 콘서트> 5.20 6pm 야외공연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팔리아치> 솔오페라단 5.26-28

<진주조개잡이> 국립오페라단 6.3-6.4

<고집불통 옹> 하트뮤직 5.26-28

<봄봄> & <아리랑 난장굿> 그랜드오페라단 6.2-6.4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