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작가
한국 최초 여성 조경가 정영선의 우리 땅 식물 이야기_정영선MMCA, <정영선: 이 땅에 숨 쉬는 모든 것을 위하여>展

한국 1세대 최초 여성 조경가 정영선(1941~)은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처럼 50여 년의 조경인생 동안  삼천리 금수강산 우리 땅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고유 자생종의 생물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회화나 조각이 아닌, 조경 전시 《정영선: 이 땅에 숨 쉬는 모든 것을 위하여》를  4월 5일(금)부터 9월 22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에서 개최한다.

 

정영선의 삶과 작업을 돌아보며, 1970년대 대학원생 시절부터 현재 진행형인 프로젝트까지 평생 일구어온 작품세계 중 엄선한 60여 개의 작업과 서울관에 특화된 2개의 신작 정원을 선보이는 특별한 전시다.

 60여 개 크고 작은 프로젝트에 대한 조경가의 아카이브 대부분이 최초로 공개되며 파스텔, 연필, 수채화 그림, 청사진, 설계도면, 모형, 사진, 영상 등 각종 기록 자료 500여 점을 한 자리에서 조망한다. 

 

정영선의 주제별 대표작을 통해 도시 공간 속 자연적 환경이 설계된 맥락과 고민, 예술적 노력을 드러내고, 이러한 사유와 철학을 조경건축의 직능을 넘어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을 추구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환원하고자 한다.  조경 특유의 시간성, 치유적 속성뿐만 아니라 공공성, 사회문화적 영향, 다양한 협업의 사례들을 연결한다.

신경림의 시(詩)에서 착안한 전시 제목 ‘이 땅에 숨 쉬는 모든 것을 위하여’는 정영선의 조경철학과 상통한다. 정영선에게 조경은 미생물부터 우주까지 생동하는 모든 것을 재료 삼는 종합과학예술이다. 어릴 적 시인이 꿈이었다는 정영선은 다양한 시인의 시에서 영감을 받아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이 종종 있다고 말한다. 

 

 

1980년대부터 아시아 선수촌(1986), 서울올림픽미술관, 조각공원(1988), 여의도샛강 생태공원(1997), 선유도공원(2002), 서울식물원(2014), 경춘선숲길(2015~2017) 등을 비롯해 청계천, 호암미술관, 휘닉스파크, 예술의 전당, 국립중앙박물관, 제주 오설록 티하우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조경 등의 설계를 맡아 폭넓은 작업 활동을 진행해 왔다.

사진_정지현,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 전경_2023, 국립현대미술관
경주 불국사 성역화 프로젝트 팀과 마스터 플랜 모형 앞에서, 1974. 『환경과조경』 1998년 6월호 제공.
 

 

 

전시는 연대기적 서사을 지양하고 한국 현대사의 특징과 맥을 같이 한다.  ‘지사(地史)적 맥락’에 기반을 두고 7개의 묶음으로 나뉘었다.  계절에 따라 매 순간 변화하는 공원과 정원의 시간성을 담아 전시장 위쪽에는 파노라믹 영상이 움직이는 시간을 담았고, 시선이 맺히는 벽에는 사진 작가의 앵글에 담긴 절경이 펼쳐진다. 전통정원의 ‘방지’에서 영감을 얻은 바닥장과 테이블 장에는 각 프로젝트의 설계 과정과 세부 내용을 엿볼 수 있는 기록 자료들이 담겼다.

미술관의 구조를 잘 활용하여 내부의 전시마당과 외부의 종친부마당에 인왕산의 아름다움을 담은 정원까지 조성했다. 마치 거대한 수목원에 들어온 듯이 내외부로 거닐며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전시가 진행되는 동안 시간이 흐르면서 각 계절에 따라 아름다운 모습을 발산하는 정원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지회 학에사는 “땅을 읽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는 정영선의 작업처럼 관람객도 마치 조경가가 되듯 땅과 가까이 몸을 낮추어 작품을 감상하도록 유도했다. 마치 정원을 거닐 듯 경관을 바라보며 내용을 음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번째 묶음 ‘패러다임의 전환, 지속가능한 역사 쓰기’에서는 ‘장소 만들기’의 현장이 된 조경의 사례를 살펴본다.

두 번째 묶음 ‘세계화 시대, 한국의 도시 경관’은 주요 국제 행사 개최와 더불어 한국을 찾는 세계인에게 선진화된 도시 경관의 인상을 주기 위해 동원된 사업을 다룬다.

세 번째 묶음 ‘자연과 예술, 그리고 여가생활’은 경제 성장이 동반한 생활양식의 변화로 수요가 생긴 가족단위 여가활동의 장소들을 소개한다. <예술의전당>(1988)의 조경 구상도와 모형 사진, 스포츠 중심의 휴양 리조트 <휘닉스파크>(1995), 또 현재 진행 중인 인문학 레지던시 <두내원>(2025 예정)의 마르틴 하이데거의『숲길』에서 영감을 받은 산책로의 개념 스케치가 공개된다.

네 번째 묶음 ‘정원의 재발견’은 선조로부터 향유되어 온 우리 고유의 식재와 경관, 공간 구성 방식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정원을 들여다본다.

 

제주 오설록_이니스프리 (2013) , 사진 김용관

다섯 번째 묶음 ‘조경과 건축의 대화’는 건축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탄생한 조경 작업을 살펴본다. 제주 오설록(2011, 2023)의 <티뮤지엄>, 남해 <사우스케이프>(2013) 등에서  조경가와 건축가의 내밀한 상생작용을 확인할 수 있다.

여섯 번째 묶음 ‘하천 풍경과 생태의 회복’은 강이 흐르는 곳에 자연적으로 발생한 습지를 보호하고 도심 속 물의 중요성을 환기시키는 작업을 다룬다.

원다르마센터

일곱 번째 묶음 ‘식물, 삶의 토양’은 다양한 식생을 수집하고 연구하며 교육하는 수목원과 식물원, 자연의 치유적 속성이 강조된 명상과 사색의 장소들을 조명한다. 한국 최초의 <국립수목원>(1987), <완도식물원>(1991), 미국 뉴욕주 북부의 허드슨강 상류에 자리한 원불교 명상원인 <원다르마센터>(2011)를 구상한 수채 그림, 대지와 식생 현황도 등이 공개된다.  

사진제공_MMCA

 

4.5(금)-9.22(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경춘선숲길(2018) 작가 소장

▶  이 주의 전시

4.20(토)-11.24(일) 제60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

4.19(금)-9.8(일)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30주년 기념 특별전 이탈리아 몰타기사단 수도원

4.6(토)-9.18(수) BURN TO SHINE 뮤지엄산

4.27(수)-6.16(일)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 호암미술관

3.27(수)-8.4(일) MMCA 사진 소장품전: 당신의 세상은 지금 몇 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3.22-2025.2.9 다섯 발자국 숲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어린이미술관

3.28(목)-5.26(일) 프랏차야 핀통 개인전 <내일을 돌보는 오늘> 바라캇 컨템포러리

3.21(목)-8.25(일) 새벽부터 황혼까지_스웨덴국립미술관 컬렉션  마이아트뮤지엄

3.19-5.12(일) 봄을 오르다 서촌라운지

3.19(화)-4.28(일) 김윤신 개인전 국제갤러리 K1. K2

3.21(목)-2025.2.23(일) 일어나 2024년이야! 백남준아트센터

3.22(금)-5.19(일) 김홍주의 드로잉  성곡미술관

1.26(금)-6.30(일) 다이노스 얼라이브  청량리역 롯데캐슬SKY-L65 1층 전시장

3.22(금)-2025.2.21(금) 샤갈, 파리에서 뉴욕까지  제주 빛의 벙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