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이슈] ‘손안에 극장’, 극장 유입 효과는? 공연예술아카이브 플랫폼 확장 이어져...지역 문화갈증 해소에 유용, 극장 유입 긍정 효과 기대

예술의전당 <디지털 스테이지>, <가장 가까운 국립극장>, KBS교향악단 <디지털 K-홀> 등 영상 플랫폼 무료 서비스

조성진, 임윤찬의 연주 실황을 영화 수준의 화질로 제작된 영상으로 언제 어디서나 감상할 수 있는 플랫폼이 개설돼 클래식 매니아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다. 공연 영상 배급의 비약적인 확장 추세에 발맞춰 최근 예술의전당, 국립극장, KBS교향악단 디지털홀 등 공연 영상 플랫폼이 속속 무료 서비스를 시작하며 관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글로벌 음원 플랫폼도 증가하는 추세다. 무료 영상 플랫폼은 한시적으로 시범 운영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관객들이 실제 극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어떨까?

 

예술의전당은 공연 영상 플랫폼 <DIGITAL STAGE 디지털 스테이지> (https://digital.sac.or.kr/)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라이브 스트리밍과 VOD(Video On Demand)를 서비스한다.

예술의전당 영상사업은 2013년부터 <SAC on Screen>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공연 영상 제작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제작해 국내 주요 공연장에 배급해왔다. 팬데믹 기간에는 제작 스튜디오 <실감>을 오픈,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을 맞은 2013년 12월 16일, <디지털 스테이지>를 론칭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디지털 스테이지>의 장점은 완성도 높은 공연예술을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과 VOD로 시청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모바일 및 온라인 디바이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공연을 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플랫폼에서는 <조성진 & 안드리스 넬손스 &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와 아이슬란드의 글렌 굴드라 불리는<비킹구르 올라프손 리사이틀>를 비롯한 클래식 공연과 발레 <지젤>, <심청>, <라 바야데르>와 연극 <오셀로>, <양손프로젝트>, <늙은부부이야기>, 가족공연 <피노키오>, <두 바퀴 자전거> 등 다양한 장르의 총 50여 개 콘텐츠가 올라가 있고 매월 새롭게 업로드된다. 

2024년 12월 31일까지 시범운영 기간으로 무료로 모든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모바일도 출시돼 스마트폰, PC 등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

 

 

국립극장의 공연 영상화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가장 가까운 국립극장>(https://archive.ntok.go.kr/gagakuk/)을 통해 고품질 실황 영상을 즐길 수 있다. 2014년 1월 18일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해 12월 31일까지 회원가입 후 무료로 시청 가능하다. 창극, 무용, 국악관현악 등 국립극장의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제공한다. 1차 공개에서 국립창극단, 국립무용단, 국립국악관현악단이  대표 레퍼토리 각 3편씩 총 9편을 공개했다. 2024년까지 총 20년 내외의 작품 영상을 공개할 예정으로 계속 업데이트된다.

 

KBS교향악단<디지털 K-홀>, 국내 최초 클래식 영상플랫폼 무료 서비스

KBS교향악단은 2022년 국내 오케스트라 최초로 온라인 공연영상플랫폼 <디지털 K-홀>(https://digitalkhall.kbssymphony.org/renew/main/)을 열고, 아카이브에 저장된 66년간 쌓아온 수백 개 실황 연주 영상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 350개 이상의 영상이 올라있고, ‘남북교향악단 합동연주회’(2002), 유엔 총회장 연주회(2010) 등을 비롯해 실황영상 외에도 다큐멘터리, 연주자 인터뷰, 뮤직비디오, 플레이리스트 등의 풍부한 콘텐츠가 장점이다.

 KBS교향악단은 "향후 4K UHD 고화질 영상을 확대하고 국내 최초로 3D 입체 음향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차별화된 콘텐츠로 디지털 오케스트라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 온라인 클래식 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도 출시돼 있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통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세계적 수준의 공연 영상 플랫폼으로 <베를린필>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총 집합체로 수백 개가 넘는 방대한 연주회 영상과 다큐멘터리, 인터뷰 등을 유료(연 24만원)로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클래식 음악 감상 스트리밍도 다양하게 확장되고 있다. 

1월 24일, 애플이 클래식에 특화된 앱 <애플 뮤직 클래시컬 (Apple Music Classical)>을 한국에 정시 출시하며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만여 명의 작곡가, 11만 5,000여 개의 작품, 35만 개의 악장 등 500만 개 이상의 클래식 트랙을 제공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클래식 음악 카탈로그’로 주목받는다. 애플 뮤직 클래시컬이 선정한 한국의 아티스트는 피아니스트 조성진, 임윤찬, 손열음과 작곡가 겸 연주자 정재일(영화 <기생충> <오징어게임> 음악감독)이고, 통영국제음악제, 예술의전당, 롯데콘서트홀이 파트너 기관으로 참여한다. 

 

 

애플뮤직클래시컬 외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알려진 ‘스포티파이(Spotify)’, ‘아다지오(ADAGIO)’ 등이 있다. 다만, 이들 클래식 음악 스트리밍은 유료로 이용료가 다소 비싸기도 하다.

 

공연영상 플랫폼은 고가의 수준 높은 공연을 편리하게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방식으로 환영받고 있다. 특히, 조성진, 임윤찬 등 ‘피케팅’으로 표를 구하기 어려운 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어 반가움을 더한다. 놓쳤던 지나간 명연주, 명작 무대를 다시 볼 수도 있다.

 

서울에 집중된 문화적 갈증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다. 영상 감상을 통해 관객들이 실제 극장 라이브 공연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기대된다는 긍정적 평가와 두고 봐야 한다는 등 엇갈린 의견들이 있다.

한시적 무료 시범기간 내 무료 이용 가능하다는 점은 유의해야 하고, 이후 유.무료의 여부에 따른 반응은 지켜봐야 한다. 또한 보다 편리한 이용을 위해 국립극장의 <가장 가까운 국립극장>은 앱이 필요해 보인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