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국립현대미술관(MMCA), 2024-26년 전시 계획 발표

국립현대미술관(MMCA) 김성희 관장이 지난 1월 9일(화), 소격동 1번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언론공개회를 열고 미술관 2024-2026년 중기 운영방향 및 주요사업과 2024년 전시 계획을 발표했다. 김관장은 “한국미술의 창조적 DNA를 발굴하고 성장시켜 세계 미술계와 미술사에 위치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립현대미술관의 기초를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술관의 3대 기본 기능인 전시, 수집, 교육을 견고히 구축하고, 국내·외 교류 연구의 강화와 지역적·문화적 니즈에 부응해 미술문화의 확산을 이루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6개 핵심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①‘연구 기반 한국 근현대미술 Re-프로젝트’ ②‘국제미술 작품 수집 대폭 강화’ ③‘MMCA 리서치 펠로우십’④‘지능형 미술관 시스템’⑤‘무장애 미술관, 모두의 미술관’⑥‘에콜로지 플랫폼’을 목표로 실천한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