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한일 전통음악의 흥과 멋'_2024 한-일 신년음악회정효문화재단 x 서울남산국악당

일본의 국보급 샤미센연주자 혼조 히데타로와 그의 제자들 혼조 히데지로, 혼조히데에이지가 8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정효문화재단(대표 주재근)과 서울남산국악당이  초빙한 이들은 1월 16일(화) 남산국악당에서 <2024 한인신년음악회>를 통해 ‘한일전통음악의 흥과 멋’을 펼친다.

 

한일 전통음악 교류 공연행사를 통하여

한국과 일본의 우호증진 계기를 마련

 

혼조 히데타로(本條秀太郎)는 2016년 국립국악원 초청 이후 8년만이다. 샤미센 혼조류를 창시한 명인이자 작곡가로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의 제자들 또한 일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주자이다.

 

1990년대 후반 주한 일본대사로 재직중이었던 오구라가즈오(小倉和夫)와 대사관직원들에게 조주선(현 한양대학교 교수)이 수년동안 판소리를 강습했다.

오구라가즈오 대사는 1999년 프랑스대사로 가기 전까지 판소리를 쉬지 않고 연습하여 KBS국악한마당에서 단가 사철가를 불러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당시 판소리를 통해 양국의 정치관계보다 문화예술의 교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던 조주선 교수가 흥보가 중 흥보 박타는 대목으로 한국과 일본의 풍성한 한해를 기원하는 무대도 마련된다.

 

재일교포 3세 민영치의 대금산조도 마련되며, 그는 주로 장구 연주자로 활동을 많이하지만 9년간 서용석류 대금산조를 사사받아 이번 공연에서 특별히 연주된다.

 

이밖에 어린이들로 구성된 화동정재예술단의 궁중무용 ‘포구락’으로 화사함을 선사하고 이수현이 이끄는 조선락광대에서 ‘우도설장구’로 흥겨움을 더했다.

 

정효문화재단 주재근 대표는 "2024년 한국과 일본 모두 청룡의 힘찬 기운으로 새로운 도약과 상생을 도모하고, 양국의 우정과 번영을 기원하는 의미로 특별 기획공연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국회한일의원연맹(의장 정진석) 의원 39명과 정부 인사가 초청되어 공연의 가치성을 높여주고 있다.

 

1월16일 공연 이후 한달 후인 2월16일에는 일본 도쿄한국문화원에서 한일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서울남산국악당 홈페이지 예매를 통해 관람이 가능하다.

S석 100,000원 A석 50,000원 (예매문의 02-6358-5500)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