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국립합창단, 바로크 합창의 정수 <바흐 B단조 미사>닥터 얼 리버스(Dr. Earl ivers) 지휘, 소프라노 서예리, 카운터테너 정민호, 테너, 홍민섭, 바리톤 김승동 등

깊어가는 가을밤, 국립합창단은  '위대한 합창 시리즈- 세 번째 무대' 로 <바흐 B단조 미사>를 연주한다.

제191회 정기연주회 <바흐 B단조 미사>가  11월 8일(화) 오후 7시 30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미국 합창 음악계의 거장 닥터 얼 리버스(Dr. Earl ivers)의 지휘로 소프라노 서예리, 카운터테너 정민호, 테너, 홍민섭, 바리톤 김승동 그리고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의 협연으로 함께 한다.

 바흐의 〈B단 조 미사〉는 <마태수난곡>과 더불어 바로크 합창음악의 최고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바흐가 세상을 떠나기 1년 전인 1749년에 완성된 작품으로, 무려 25년 이라는 오랜 시간에 걸쳐 완결된 대작이다. 총 4부작으로 구성된 이 곡은 16세기 및 18세기 대위법, 화려한 푸가의 사용과 코랄 선율의 차용, 성악과 기악 의 결합 등 다양한 바로크 음악 양식을 집대성했다.

 

 

[제1부]

Missa

⦁ Kyrie

⦁ Gloria

 

 

[제2부]

Symbolum Nicenum

⦁Credo

 

[제3부] Sanctus

[제4부] Osanna, Benedictus, Agnus Dei et Dona nobis pacem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