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국립합창단이 노래하는 한국의 사계절_<한국의 사계-추억의 한국가곡>

국립합창단이 낭만적인 한국 가곡을 노래하며 한국의 사계절을 전한다.

 윤의중 예술감독의 지휘로 소프라노 박미자, 바리톤 사무엘 윤과 함께  클림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사계절의 낭만을 선사한다.                                                                                                                     

(재)국립합창단(단장 겸 예술감독 윤의중)은 창작합창 컬렉션 두 번째 무대로, 2022년 10월 14일(금) 오후 7시 30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2022-2023 국립극장 레퍼토리 시즌 <한국의 사계 - 추억의 한국가곡> 을 개최한다.

 

 국립합창단의 전속 작곡가 안효영, 한아름이 기존에 널리 불리던 추억 속의 가곡들을 오케스트라로 편곡하여 선보이는 공연으로, 다양한 한국가곡들을 새롭게 만나볼 수 있다. 국립합창단의 깊이 있고 풍성한 목소리로 감미로운 봄, 싱그럽고 푸르른 여름, 따스하고 청명한 가을, 낭만적인 겨울을 담은 우리 가곡들을 노래한다.

국립극장 레퍼토리 시즌으로 기획한 <한국의 사계 – 추억의 한국가곡>은 올해 3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기획공연 <칼 오르프, 카르미나 부라나> 등 국립합창단과 여러 차례 협연하며, 화려한 기교와 폭넓은 음색으로 호평을 받은 소프라노 박미자(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를 비롯하여 세계적 명성의 각종 콩쿠르 석권 및 세계 유수의 극장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 중인 바리톤 사무엘 윤(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의 솔로 및 듀엣 무대, 그리고 지난 8월 국내 초연작 <본 윌리엄스, 바다 교향곡>에 이어 본 공연에도 함께하는 클림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사계절의 낭만을 선사한다.


   

바리톤_사무엘 윤

               

 봄을 노래하는 조혜영의 <무언으로 오는 봄>, 싱그러운 여름의 푸름이 떠오르는 우효원의 <바다로 가자>, 벅찬 가을의 초입을 감탄하는 나운영의 <아! 가을인가>, 겨울의 선물 김효근의 <눈> 등 다양한 가곡을 노래한다.

이 외에도 김연준의 <청산에 살리라>, 임긍수의 <강 건너 봄이 오듯>, 조성원의 <하우(여름비)>, 안효영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김성태의 <동심초> 등 우리에게 익숙하고도 아름다운 합창음악을 통해 관객들에게 한국가곡의 산실을 선사한다.

 

 

곡 명

작사 / 작곡 / 편곡

오케스트라

서곡

한국가곡연곡

한아름 편곡

무언으로 오는 봄

조혜영 곡, 한아름 편곡

늴리리야

신민요, 안효영 편곡

청산에 살리라

김연준 곡

강 건너 봄이 오듯

임긍수 곡, 우효원 편곡

여름

하우(여름비)

서미령 작사, 조성원 곡

명태

양명문 시, 변훈 곡, 우효원 한아름 편곡

바다로 가자

김영랑 시, 우효원 곡

가을

석호 시, 조두남 곡

뱃노래

그리운 금강산

한상억 시, 최영섭 곡, 이지수 편곡

아! 가을인가

나운영 곡, 안효영 편곡

지란지교를 꿈꾸며

유안진 글, 안효영 곡, 안효영 편곡

겨울

동심초

김안서 역시, 김성태 곡

김효근 곡, 우효원 편곡

겨울동요메들리

안효영 편곡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