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Dear Schubert!_6일간의 슈베르트 실내악축제 <디어 슈베르트>김대진, 문지영, 선우예권, 노부스콰르텟, 백주영, 문태국, 채재일, 박규희, 이영수, 연광철, 임선혜 등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작곡가 슈베르트에게 보내는 헌정 무대가 6일간 실내악축제로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은 6월 21일부터 26일까지 세종체임버홀에서 2022 ‘세종 체임버 시리즈’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를 개최하며, 소프라노 임선혜, 베이스 연광철, 현악사중주 노부스콰르텟, 피아노 김대진, 문지영, 선우예권, 바이올린 백주영, 첼로 문태국, 더블베이스 이영수, 클라리넷 채재일, 기타 박규희 등 국내 최정상급 음악가들로 구성했다.

베이스 연광철

 

소프라노 임선혜

세종문화회관‘세종 체임버 시리즈’는 2015년부터 매년 실내악 명곡을 소개해왔는데, 올해 주제는‘작곡가 슈베르트’다.

6일간 총 6회 진행되는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에서는 독주부터 오중주까지 슈베르트가 작곡한 다양한 기악곡을 만날 수 있으며,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예술가곡(Lied)과 연가곡(Liederzyklus) ‘겨울 나그네’도 감상할 수 있다.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는 후대 음악가들이 ‘작곡가 슈베르트’에게 보내는 음악편지이자 헌정 무대다. 6회차 공연 프로그램은 31세에 세상을 떠났지만 수많은 명곡을 남긴 슈베르트의 실내악곡과 성악곡(가곡) 작품들로만 구성해 그의 음악세계를 조명하도록 했다.

먼저 기악 공연은 피아노 독주에서 오중주까지 점차 앙상블을 키워가며 국내 최고 연주자들이 고품격 연주를 선사한다. 성악 공연은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엄선된 예술가곡(Lied)과 연가곡(Liederzyklus)으로 구성했다.

 

피아노_선우예권

오프닝은 피아노 독주로 시작한다. 시리즈 시작을 알리는 첫날 솔로(독주, Solo) 무대는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슈베르트의 피아노 독주곡으로 꾸민다. 평소 슈베르트에 대한 존경이 남다른 선우예권은 4개의 즉흥곡, 악흥의 순간, 피아노 소나타 18번을 들려준다.

이튿날에는 피아니스트 김대진과 문지영이 피아노 연탄곡(Piano 4 Hands)을 유독 많이 남긴 슈베르트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며 듀오(Duo) 무대를 선보인다. 검증된 듀오이자 사제지간이기도 한 두 명의 피아니스트가 들려주는 슈베르트 연탄곡(Piano 4 Hands) 무대가 더욱 기대된다.

셋째 날 트리오(삼중주, Trio) 무대에서는 슈베르트가 작곡한 피아노 삼중주 작품을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첼리스트 문태국, 피아니스트 문지영이 연주한다. 이날 무대에서는 슈베르트가 남긴 걸작 중 독특한 편성으로 매력이 넘치는 가곡 ‘바위 위의 목동’도 연주된다. 소프라노 임선혜와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이 피아니스트 문지영과 함께 사랑을 떠나보내고 방랑을 떠나는 젊은 목동의 마음을 표현한다.

노부스콰르텟

기악 공연의 마지막 날은 사중주와 오중주(Quartet & Quintet) 무대로 꾸민다. 현악사중주단 노부스콰르텟과 피아니스트 김대진, 베이시스트 이영수가 슈베르트의 현악 사중주 15번과 피아노 오중주 ‘송어’를 연주한다.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는 성악 프로그램도 함께 구성해 다른 실내악 페스티벌 프로그램과 차별화했다. 슈베르트는 괴테, 빌헬름 뮐러 등 당시 문호들의 시에 곡을 붙여 예술적 완성도를 높였으며, 단순한 반주역할에 머물렀던 피아노를 노래와 대등한 수준으로 격상시켜 이전 가곡과는 다른 ‘예술가곡(Lied)’ 시대를 열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슈베르트의 가곡 레퍼토리를 예술가곡(Lied)과 연가곡(Liederzyklus)으로 나누어 선보인다. 먼저 예술가곡(Lied) 무대에서는 소프라노 임선혜와 기타리스트 박규희  2명의 여성 아티스트가 괴테의 시에 슈베르트가 곡을 쓴 작품들을 모아 연주한다. 작곡가 슈베르트는 악기‘기타’에도 큰 애정을 보였던 점을 감안하여 기존 피아노 반주 부분을 기타 반주로 새롭게 편곡해 매력을 더하게 된다.

 

마지막 무대는 연가곡 <겨울 나그네>로 꾸민다. <겨울 나그네>는 유럽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베이스 연광철이 후배 피아니스트 선우예권과 함께 듀오 무대로 선보여 관심을 더욱 집중시킨다.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는 자연음향이 뛰어난 세종체임버홀(443석)에서 진행되며 입장료는 4만원~6만원이다.

공연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program

 

6.21(화)~6.26(일) (총 6회) 평일 19:30, 토·일 17:00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구분

일정

공연명 (출연진)

프로그램

기악

SOLO

06.21(화) 19:30

선우예권 SOLO

4개의 즉흥곡, D. 899

6개의 악흥의 순간, D.780

피아노 소나타 제18번 G장조, D 894

Piano 선우예권

DUO

06.22(수)

19:30

김대진 문지영 DUO

Piano 4 Hands

론도 A장조, D 951

대(大) 영웅 행진곡, D 885

네 손을 위한 환상곡, D 940

알레그로 a단조 '인생의 폭풍', D 947

Piano 김대진, 문지영

TRIO

06.23(목)

19:30

트리오 판타지

TRIO FANTASY

가곡 '바위 위의 목동', D 965

피아노 삼중주 '노투르노', D 897

피아노 삼중주 제2번 E flat장조 D 929

Violin 백주영, Cello 문태국,

Piano 문지영, Soprano 임선혜, Clarinet 채재일

QUARTET

&QUINTET

06.24(금)

19:30

노부스 콰르텟 김대진 QUARTET&QUINTET

현악 사중주 제15번, D 887

피아노 오중주 '송어', D 667

String Quartet 노부스 콰르텟

Piano 김대진, Double Bass 이영수

성악

예술가곡

06.25(토)

17:00

임선혜 박규희

예술가곡(Lied)

<Frauenlieder 여인들의 노래>

슈베르트 & 괴테 <여인들의 노래>

미뇽의 노래: 그 나라를 아시나요? (D 321) 외

Soprano 임선혜,

Guitar 박규희

연가곡

06.26(일)

17:00

연광철 선우예권

연가곡 <겨울 나그네>

연가곡 <겨울 나그네> D 911

Bsss 연광철, Piano 선우예권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