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댄스
종묘제례악 <일무(佾舞)>, 서울시무용단 현대무용으로 변신정구호 연출, 55인 무용수들 칼군무

제1호 무형문화재 <종묘제례악> 의식무 <일무(佾舞)>가 새로운 감각으로 서울시무용단 현대무용으로 선보인다. 서울시무용단 정혜진 단장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와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무(佾舞)>는 예술단 중심 제작극장으로 표방한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 소속 서울시무용단(단장 정혜진)에서 5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종묘제례악<일무>, <궁중무용>과 함께 새로운 안무 현대무용으로 

서울시무용단이 <일무>는 ‘종묘제례악’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1964년 무형문화재 제도가 제정된 후 첫 번째로 지정된 문화유산 ‘종묘제례악’은 유네스코가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선정한 세계인류무형유산이다. 종묘제례악의 악은 악가무 일체를 일컫는 것으로 음악, 춤, 노래가 어우러져 행해지는 종합예술로 서울시무용단 정체성과 잘 부합된다. 종묘제례악은 예(禮) 의식 절차와 함께 악(樂)에 인간의 정성과 심신의 합일을 상징적으로 형상화한 몸짓인 일무(佾舞)가 종합적으로 조화를 이룬다. 종묘제례 일무(佾舞)는 역대 제왕의 문덕을 기리는 보태평 11곡과 무공을 기리는 정대업 11곡을 바탕으로 구성된 독특한 형태의 무용을 볼 수 있다.

이번 <일무> 무대에서는 종묘제례악뿐만 아니라 궁중무용, 일무를 새롭게 창작한 무용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제2막에서 펼쳐지는 궁중무연구에서는 춘앵전과 함께 궁중무 가인전목단을 기존 안무와 대형을 유지하며 새롭게 재해석한 춤사위가 빠르고 강렬한 음악 위에서 펼쳐진다.

특히 총 3막 중 마지막 막은 정혜진 서울시무용단 단장과 국내·외에서 많은 팬 층을 지니고 있는 현대 무용가 김성훈(영국 Akram khan 무용단 단원)과 김재덕(싱가포르 T.H.E 댄스 컴퍼니 해외상임안무자)이 함께 ‘일무’를 새롭게 안무한 ‘신일무’를 선보인다.

 

장혜진 서울무용단 예술감독

예술감독을 맡은 정혜진 단장은 “무용수들의 대형 군무와 칼군무, 열을 통해 우리 전통의 정신을 찾고, 지금 현재를 살고 있는 모든 세대가 공감하고 함께 나아가기를 무대를 통해 염원한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총 4회 공연하는 <일무>의 입장료는 3만원~8만원이다. 공연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와 서울시무용단의 만남

1974년 창단한 서울시무용단은 전통 춤의 재현부터 새로운 춤 창작에 이르는 넓은 스펙트럼을 갖추고 있다. 서울시무용단과 처음 만나는 정구호는 무대, 의상 등 다양한 영역을 넘나들며 독보적인 한국의 미학을 선보였다. 2022년 서울시무용단 신작 ‘일무’에서는 정구호가 연출뿐만 아니라 무대·의상·조명·소품 등 미장센 전 분야의 디자인을 맡는다. 한국적 아름다움을 너무나 사랑하고 있는 정구호는 음악, 무용, 의상, 소품 등에서 우리나라만의 소재를 활용하며 우리 전통미를 보다 널리, 많이 알리고자 했다.

 

 현대무용가와의 만남

서울시무용단 <일무>의 제1막과 제2막은 한국 전통 춤의 형태와 구성이 온전히 구현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제3막은 2명의 현대무용가 김성훈, 김재덕과 서울시무용단 정혜진 단장이 함께 창작한 안무로 구성했다.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은 “서울시무용단의 <일무>를 통해 전통이 현대로 이어지고, 또 다시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전체를 총괄하면서 예술적 아름다움이 독보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전했다.

제3막을 구성한 김성훈은 영국 아크람 칸 컴퍼니(Akram Kahn Dance Company)와 한국의 LDP(Laboratory Dance Project) 무용단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도 출강하며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김재덕은 한국인 최초 비엔나국제댄스축제 ‘impulse Tanz’ 워크샵 강연에 초청되며 동양적 스타일로 세계의 주목받고 있으며, 이번에 안무와 더불어 음악도 맡았다. 김재덕은 “새로 창작한 <일무> 음악은 비워내는 작업이었고, 최대한 악기를 비워내며 미니멀하게 소리를 만들고, 음악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고자 모던함을 강조하였고, 안무에서는 현재적 해석과 함께 전통의 가치를 지켜내며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국 춤의 격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한 정혜진 | 예술감독 · 안무

 

現) 서울시무용단장, 최현춤원 회장, 한국현대춤협회 부회장

前 서울예술단 예술감독, 대한민국무용대상 총감독, 서울무용제 총감독

 

주요 안무작

<놋-N.O.T>, <감괘>, <동무동락-웨딩보감>, <동무동락-허행초>, <조선 삼총사>,

<극장 앞 독립군>, <가문>, <신맞이>, <무애>, <가무극 큰 선비 조광조>, <그 달>,

<당신은 누구시길래> 외 다수

전통에서 현대까지 한국적 미를 세계 무대에 선사하는 정구호 | 연출

 

前 제16회 공에 트렌드페어 총감독, 리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주요 연출

<향연>, <묵향>, <산조>, <김주원의 사군자 생의 계절>, <모악정서>, <동백꽃아가씨>,

<춘상>, <단(壇)>, <경합 The Battle>, <포이즈> 외 다수

자신만의 춤 언어로 안무 세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는 김성훈 | 안무

 

- 現 Akram khan 무용단 단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실기과 강사

 

주요 안무작

<Position of body>, <Black comed>, <Carcara>, <훔친관계>, <우리는 영웅을 믿지 않는다>,

<No film>, <Green eye>, <Pool>, <사군자 생의 계절>, <MINDSEEKER> , <조동> 외 다수

 

 

동양적 스타일로 세계의 주목을 이끌고 있는 김재덕 | 안무 · 음악

 

- 現 모던테이블 현대무용단(예술감독), - 現 T.H.E 댄스 컴퍼니(해외상임안무자)

 

주요 안무작

<뉴질랜드 현대무용단 ‘Sigan’ 초청안무>, <상파울루시립발레단 ‘Nak:Ta’ 초청안무>,

<부에노스아이레스 국립 현대무용단 ‘Tenssion Espartial’ 초정 안무>, <홍콩시립현대무용단

‘Jangdan’ 초청안무>, <싱가폴 T.H.E 무용단 (MR.Sign 등 10개 작품) 안무>, <스위스 바젤

DFW(Dancers for world) ‘HA-KI’ 초청 안무>, <시나위>, <다크니스 품바> 외 다수

 

 

 

 

공연 일무(佾舞) 구성

1막 : 일무연구

 

일무의 대표 무용인 문관의 춤 문무와 무관의 춤 무무를 기반으로 연구하여 기존의 안무와 대형을 유지하며 새롭게 재해석한다. 단순한 대형의 변화를 좀 더 현대적 응용 발전시켜 전통의 발전, 계승한다.

 

2막 : 궁중무연구

 

궁중무의 꽃이며 일인무의 원형인 춘앵전와 궁중무의 대표적인 가인전목단을 기반으로 연구하고 기존의 안무와 대형을 유지하며 새롭게 재해석한다. 음악이 현대적인 재해석과 현대적 안무를 통해 전통의 발전을 도모한다.

 

3막 : 신일무

 

전통의 계승과 발전 뒤에 현시대를 반영하는 새로운 창작의 발전은 중요하다. 일무의 새로운 창작을 선보이는 3막에서는 안무는 물론 음악, 무대, 의상 등 일무가 가지고 있는 의미와 미학을 새롭게 재해석하여 이 시대를 대변하는 일무의 현대적 언어를 선보인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