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체부, 국립예술기관단체 단원 ‘외부활동’ 전수조사로 단속
서초동 예술의전당.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내 국립예술단체 6개 단체가 상주해 있다.

정부에서 국립예술단원들의 학원 강의 등 외부활동에 대해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달 20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합창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등 문체부 산하 17개 기관 및 예술단체예술단체 단원들과 소속기관원들의 외부활동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018~2019년 단원들의 사설학원 특강 등의 기록을 모아 문체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수조사는 일부 국립발레단원들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 중 특강한 것이 밝혀져 징계를 받으면서 촉발됐다. 국립발레단은 특강 등을 진행한 수석무용수 이재우(29)와 솔리스트 김현희(33) 두 단원에 대해 각각 정직 3개월과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문체부는 서면 조사를 진행한 후 문제가 있으면 현장 조사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발레단 사태를 계기로 단원들의 복무 상태를 점검하고,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이런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