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주영의 댄스포에지
[이주영의 댄스포에지] 아(我)와 비아(非我)의 숭고한 매듭짓기_장유경의 사초장유경의 춤, ‘사초・史草 대구, 현재를 기록하다’
  • 이주영 무용칼럼니스트
  • 승인 2022.08.08 16:43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