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Opera
‘2018 잘츠부르크페스티벌 (2018 SALZBVRGER FESTIVAL)'<빈 필 & 안드리스 넬슨스 콘서트>, <마술피리>, <살로메>

유럽의 여름음악축제 중 최고의 클래식 페스티벌인 ‘2018 잘츠부르크페스티벌’이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에서 라이브 중계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1920년부터 시작된 전통적인 클래식 음악 축제로, 매년 여름 모차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개최하며, 세계 3대 페스티벌 중 하나로 손꼽힌다. 2018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열정과 환희에 대한 작품들로 환상적인 공연들을 선사한다. 총 3개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빈 필 & 안드리스 넬슨스 콘서트 : 말러 교향곡 2번’(8월 5일 오후 5시)와 ‘마술피리’(8월 12일 오후 2시), ‘살로메’(8월 19일 오후 2시)다.

빈 & 필 안드리스 넬슨스 콘서트 : hires-WienerPhilharmoniker_c_SF_Anne Zeuner

<빈 필 & 안드리스 넬슨스 콘서트 : 말러 교향곡 2번>은 29세의 젊은 나이에 버밍엄 시립 교향악단의 수석 지휘자로 지명되어 화제를 모은 안드리스 넬슨스가 지휘를 맡아 국내 팬들의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공연이다. 강렬한 트럼펫 협주곡 ‘아무도 내가 아는 고통을 알지 못한다’를 만나볼 수 있으며, 대편성 오케스트라와 성악, 합창이 어우러진 '말러 교향곡 2번' 이다.

 

마술피리 : hires-Carydis_Constantinos1_c_Thomas Brill)

민족적 요소, 프리메이슨 이념, 계몽사상 등 다양한 소재가 결합된 동화 같은 스토리를 담은 모차르트의 오페라 <마술피리>는 현대적 매력과 고대의 신비로움을 모두 갖추고 있다. 익살스러운 민요부터 진지한 종교음악까지 다양한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오랫동안 회자되고 있는 작품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살로메 : hires-Franz_Welser-Moest_c_Michael Poehn_I)

오스카 와일드의 대표 작품 <살로메>는 시각과 청각, 육체적인 것과 정신적인 것, 소리와 언어 등 모든 대립관계를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전달하는 작품이다. R. 슈트라우스의 곡으로 유명한 ‘일곱 베일의 춤’은 묀히스베르크의 바위를 깎아 만든 펠젠라이트슐레의 클래식한 무대 배경 속에서 화려하게 연출되어, 어느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감동을 만나볼 수 있다. ‘빈 필&안드리스 넬슨스 콘서트’와 ‘마술피리’, ‘살로메’는 전국 11개 지점(코엑스, 센트럴, 목동, 킨텍스, 분당, 하남 스타필드, 광주, 대전, 대구, 서면)에서 상영된다.

 

잘츠부르크 축제극장 : hires-Felsenreitschule_2_(c) SF Luigi Caputo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