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전시
한국 1세대 예술 사진작가 최계복 기증전한국 근대 사진을 예술로!
영선못의 봄, 1933,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최계복은 1930~40년대 대구를 중심으로 활동한 1세대 사진작가로 한국근대사진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이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1930~4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최계복(1909~2002)의 사진작품과 판권을 지난 2월 12일 국내 유족(대표 정은규)으로부터 기증받아 최계복 작가의 작품 세계를 조망하는 전시를 개최한다. 기증품은 1930년대 인화한 사진원본 81점과 필름 169점으로 <기증작품 특별전>을 통해 이 중 일부를 공개한다.

 

최계복 작가

최계복(1909-2002)은 대구에서 출생해 1930~40년대 대구를 중심으로 활동한 1세대 사진작가로 한국근대사진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이다. 작가는 1909년 대구에서 태어나 17세에 일본 교토로 건너가 필름 현상과 인화 작업 등을 배우고 돌아와 ‘최계복 사진기점’을 열고 작품 활동에 전념하였다. 그는 다큐멘터리 사진뿐만 아니라 신문사진, 현장중심사진, 리얼리즘사진, 광고사진 등 다양한 작품을 남겨 한국사진사에 중요한 업적을 남겼다. 피사체를 단순한 대상으로 보기보다 그 안에서 시각적으로 아름답고 예술적인 것을 찾아내려 했다. 이러한 노력은 사진을 단순한 기록물이 아닌 예술 작품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대구사진공모전, 조선일보 납량사진공모전 등 다수의 공모전에 작품을 출품하여 입상했고, 동료 사진가들과 함께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다. 이후 1960년대 미국으로 이민을 간 후 2002년에 작고했다. 이번에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작품은 1933년 최계복 작가가 첫 촬영한 <영선못의 봄>을 포함한 원본사진 81점과 원본필름 169점(원판 네거티브)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이 현재 소장하고 있는 사진작품은 총 1013점으로 그 시기가 대부분 1950년대 이후로써 1930~40년대의 근대 사진을 대거 기증받은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또한 최계복 작가의 작품들은 한국사진예술의 시작을 1930년대 초반까지 앞당기는 중요한 자료이다.

4.25-12.16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즐거운공휴일, 1936,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