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12월 국립국악원 소식

 

겨울방학, 국악원에서 놀자!
국립국악원 <토요 겨울국악동화>

유아 및 어린이 동반 가족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국립국악원의 ‘토요국악동화’가 겨울방학을 맞아 오는 12월 22일부터 새해 1월 14일까지 주중과 주말을 포함해 장기 공연으로 관객을 맞이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올해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2016년 토요국악동화의 주요 세 작품과 신규 작품 한 작품을 추가해 총 4가지 작품을 한 주 단위로 차례로 선보여 총 4주간 공연을 이어간다.

올해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세 작품으로는 창작동화극 <파란토끼 룰루>(극단 로, 기, 나래), 전래동요 놀이극 <별이가 반짝 반짝>(소리나루), 한지 인형과 전통 연희가 어우러지는 <해와 달이 된 오누이>(극단 둥당애)가 각각 선보인다. <파란토끼 룰루>는 상상 속 동화나라에 사는 파란토끼 룰루가 깜깜마녀에게 잡혀간 꿈별씨를 구하기 위한 모험을 그린 창작동화 인형극이다. 다양한 조명을 활용한 빛과 아기자기한 공간 구성이 아이들의 감성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작품이다.

전래동요 놀이극 <별이가 반짝 반짝>은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혜란 전문의가 직접 대본을 쓴 유․소아를 위한 공연으로 주인공 ‘별이’와 친구 ‘지구’의 모험을 그린 성장 동화로 작품 곳곳에 전래동요와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우주 행성들과 옛날이야기 속 인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익숙하게 알고 있는 전래동화를 전통 한지로 만든 인형과 전통 연희를 엮어 선보이는 <해와 달이 된 오누이>는 마당극과 그림자극, 인형극을 넘나들며 국악기 반주에 맞춰 노래도 함께 불러보며 색다르고도 흥겨운 시간을 선사한다. 이번 겨울국악동화에서 첫 선을 보이는 홀로그램 인형극 <굿나잇 앨리스>(예술무대 산)는 고전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국악과 홀로그램, 미디어 파사드 등의 무대기술을 접목시켜 어린이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의 겨울국악동화는 오는 12월 22일(목)부터 1월 14일(토)까지 4주간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무대에 오르며 주중에는 오전 11시, 주말에는 오후 1시와 4시에 진행한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 (www.gugak.go.kr) 또는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를 통해 가능하며 오는 11월 30일까지 예매하면 30% 조기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문의 02-580-3300

12.22-2017.1.14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program

창작동화극 <파란토끼 룰루> 12.22-24

홀로그램 인형극 <굿나잇 앨리스> 12.29-31

한지 인형과 전통 연희 <해와 달이 된 오누이> 1.5~1.7

전래동요 놀이극 <별이가 반짝 반짝> 1.12-1.14

 

 

창극 <레이디 맥베스>

1998년 초연 이후, 1999년 서울연극제 작품상, 연출상, 연기상을 수상. 국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명작이 된 연극 레이디 맥베스가 우리 전통의 소리와 만나 창극 레이디 맥베스로 재탄생한다. 한태숙 연출, 계성원 음악, 이태섭 무대 디자이너, 김창기 조명 디자이너, 정구호 의상, 이훈기 미술디자이너. 정동환, 정은혜, 염경애, 권겸민, 박진희, 이형훈 출연.

12.21-30 국립국악원 우면당

 

 

연희로 놀다! 서울돈화문국악당 <수어지교>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올해의 마지막 사업으로 예술가와 공연장이 함께 만드는 무대 <수어지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첫 시즌의 주제는 “연희▪타악”으로 화성봉담역말농악보존회의 <보부상-재주줄게, 엽전다오> 등 10개 연희▪타악 작품이 11월 23일(수)부터 12월 23일(금)까지 5주간 15회(매주 수, 목, 금) 공연된다.

첫 시즌 주제를 연희▪타악으로 구성해 국악, 전통예술의 재미를 제시하고 국악, 전통예술에 대한 관객의 관심을 이끌고자 한다. 연희는 사물놀이의 기반인 풍물, 한국의 가면극 탈춤, 무속예술 굿 외에도 사당패 놀이인 버나, 살판, 땅재주, 꼭두각시놀음 등 다양한 종목을 통칭하는 말로 이야기의 극적 재미와 구성종목의 예술적 완성도가 갖추어진 전통예술분야 중 대표적으로 재미와 신명을 느낄 수 있는 공연분야이다.

타악을 연희와 함께 구성한 것은 한국을 대표하는 타악공연인 사물놀이가 연희의 종목에서 파생했다는 점도 있지만, 타악으로 표현되는 장단-리듬-은 국악을 국악답게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다양한 장단의 구성과 다이나믹을 통해 한국 음악의 신명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입장가격은 3천원부터 2만원까지 공연별로 다양하다. www.sdtt.or.kr (02-3210-7001~2).

 

11.23-12.23 / 매주 수, 목, 금 / 7:30pm / 서울돈화문국악당

 

 

 

공 연 일 정

공연명

예술단

입장료

 

11월30일(수)

~12월2일(금)

전통연희극

으라차차 아리랑

전통연희극 꼭두쇠

1만5천원

 

12월7일(수)

~9일(목)

공감 2016

1만원

 

12월14일(수)

연희극

덜미장수

놀이꾼들 도담도담

1만원

12월15일(목)

행Show

(feat.천지)

전통타악그룹 천지

1만5천원

12월16일(금)

‘깽’판

-루키들의 반란

연희앙상블 비단

1만원

 

12월21일(수)

연희버라이어티쇼

수상한 광대들

전통창작그룹 이끌림

1만5천원

12월22일(목)

~23(금)

음마

-소리를 만들다

연희공방 음마갱깽

2만원

THE MOVE  webmaster@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