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리뷰] 미학적 순도 강한 민속춤의 창작적 변주_‘상선약수(上善若水)’국립국악원 무용단, ‘상선약수(上善若水)’
  • 이주영 무용칼럼니스트
  • 승인 2024.07.09 08:56
  • 댓글 0
상선약수_처용무

국공립기관은 기관마다 미션과 정체성이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은 궁중무용을 핵심으로 민속춤과 창작춤을 아우르며, 한국춤의 뿌리와 미래를 담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무용단 정기공연 ‘상선약수(上善若水)’는 이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충한 예술감독 부임 후 첫 무대로 시선이 집중된 무대이기도 하다. 민속춤의 창작화에 집중했다. 방향성좋다. 민속춤 10개의 레퍼토리는 갈라공연 느낌이 나지않게 안무, 연출, 구성해 유려한 흐름을 이어나갔다. 창작에 주특기를 지닌 예술감독 강점을 살려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아이덴티티는 견지하되 전통춤의 창작 변주는 미학적 순도를 고양했다.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는 의미를 지닌 ‘상선약수(上善若水)’. 물이 지닌 생명력은 한국 민속춤의 뿌리에 충분한 자양분이 돼 각 춤 마디마디의 지류(支流)로 유유히 흘러간다. 정악과 함께 춤이 시작된다. 김충한 감독을 중앙에 두고, 예(禮)의 춤이 웅숭깊다. 회전무대 동선을 따라 여자 군무가 그려내는 춤선이 아정하되 자유롭다.

 

태평을 담아내는 손길이 정성스럽다. 그윽하게 감싸는 음(音)이 춤의 결을 하나씩 에워싸 나간다. 오래된 염원, ‘태평연월’이다. 느림이 빠름보다 더 빠른 것은 그 속에 세월을 머금고 있기 때문이다. 왕비가 무대 중앙으로 기품있게 걸어 나온다. 맞이와 염원이 정가(正歌)에 어우러져 증폭된다.

검을 든 남자 8명 군무의 기상이 비상한다. 말없는 용맹이 일만 년을 넘어선다. 정재만의 대표적 남성춤 훈령무의 재해석이 빛난 ‘일만 년의 기상’이다. 천지인(天地人) 사상이 수용된 승무가 현대적 승무로 치환된다. ‘법고는 그리움을 부르고’라는 타이틀이 말해두듯 일상을 살아가는 개개인의 내면적 그리움을 성찰했다. 그리움을 탐색하듯 서서히 길어올리는 장삼자락의 유유함, 승무와 바라의 자연스런 연결은 법고의 본격적인 두드림으로 한껏 고양된다. 묵직하되 호쾌하다.

대금 소리와 함께 수건의 날림이 시작된다. 솔로춤으로 시작해 군무진이 풀어내는 인연의 바다, ‘마음이 들고나니 인연의 바다라!’. 살풀이춤으로 풀어낸 이 작품은 침잠된 한의 내면적 승화를 응축시켜 창작했다. 춤의 바다로 흘러간 이 춤이 만들어낸 이름은 바로 인연(因緣)이다. 무대 우측 단 위에 한 선비가 술잔을 따르고 있다. 부채를 든 남자 군무가 선비의 고고함을 담아낸다. 술향보다 진하다. 선비는 어느새 학이 된다. 감칠맛 나는 구성미가 인상깊은 ‘술잔을 피해가는 학(鶴)’.

무대 후방 단 위에 4명의 거문고 연주자가 춤을 호명한다. ‘흩어진 가락의 자유’로 명명된 산조춤이다. 흩어지고 부서지는 음(音)과 무(舞)의 대화는 보는 이를 숨죽이게 한다. 여자 무용수 9명이 만든 춤의 가락성은 왜 산조춤인지를 입증했다. 일곱 처용이 나(我)를 찾아 나선다. 활달한 춤사위는 미래의 문을 노크한다. 탈을 벗은 후, 진짜 나의 춤이 시작된다. 탈춤이 지닌 내재성을 창작성 있게 안무해 ‘또 다른 나를 찾아서’ 여정을 떠난 흡입력 있는 무대다.

오케스트라 피트에서 4대의 장고 울림 속에 장고춤의 향연이 시작된다. ‘조화로운 기억’은 휘몰아치는 원무에선 우주의 문을 두드리듯 통렬하다. 평온한 가락 속 춤사위는 여유롭고 맵시있다. 각 작품 출연자들이 차례로 모여든다. 하나가 되기를 꿈꾸는 에필로그는 조화롭다. 민속춤의 원초성인 공동체와 화합의 메시지가 분사된다. 미래다. 꿈이다. 춤이다.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이번 무대는 기관의 정체성을 담보한 전통의 꿋꿋함을 잉태시켜 창작성을 고양한 의의가 있다. 이를 풀어낸 힘은 안무와 연출의 조화요, 구성과 전개의 유려함이다. 국립국악원 무용단을 받쳐준 정악단, 민속악단, 창작악단이 빛어 낸 음악의 힘, 청년교육단원의 가세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춤의 바다로 유유히 흘러간 ‘상선약수(上善若水)’는 필자가 명명한 ‘극장레퍼토리’ 가능성까지 제대로 보여줬다.

 

이주영 무용칼럼니스트  jy034@hotmail.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무용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