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피아니스트 임현정 라흐마니노프 콘체르토 <전곡> 독주회, 세계 초연

세계 최초 수식어를 달고 다니는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보다 파격적이고 강력한 공연으로 찾아온다.

3월 31일 (일) 오후 3시에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4월 14일 (일) 오후 3시에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세계최초로 연주시간 145분에 달하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전곡을 단 한대의 피아노로 편곡해 연주하는 파격적인 공연에 도전한다.
 

 

 

 

클래식계 ‘세계 최초’ 스페셜리스트, 임현정의 파격적인 도전
3시간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독주'의 위엄
 한대의 피아노로 채운 80인조 오케스트라 선율

                      "

 

 

임현정은 세계 최초 데뷔앨범으로 빌보드 클래식차트 1위를 차지, 세계 최연소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집 발매, 피아니스트 최초 <신청곡 콘서트> 개최 등 항상 ‘최초’ 타이틀을 달고 다닌다.
이번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편곡 독주회는 1번부터 4번,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까지 총 다섯곡으로 오케스트라 80인조와 피아노가 함께 연주하며 난이도가 높은 곡으로 유명해 보통 한 공연에 한 곡이 연주된다.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피아노 파트 뿐만 아니라, 80인조 오케스트라 파트까지 모두 단 한대의 피아노로 연주할 수 있도록 직접 편곡해 인터미션 두번을 포함, 총 3시간 동안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콘체르토 전곡을 단 하루에, 한 공연에서 독주 연주할 예정이다.

이는 또 다시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형식의 공연이며, 극악의 난이도로 가히 불가능에 가까운 시도라 할 수 있다.

그가 학생시절 한창 프랑스에서 인종차별을 받으며 음악 공부를 할 때,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게 도와주었던 특별한 곡,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자신이 원할 때 어디에서라도 곧바로 연주할 수 있게 스스로 피아노 솔로 버젼으로 편곡해 2015년 스위스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청중들에게 완성도 높은 편곡과 압도적인 연주로 놀라움을 주었다.

그 이후 스스로의 예술적 성장을 위해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콘체르토 전곡을 피아노 독주로 연주하기로 마음 먹고, 2023년에 3번을 편곡하여, 시즌1 공연으로 부산, 고양, 대구에서 2번과 3번을 연주하였다. 이 공연을 본 관객들은 ‘경이롭다’, ‘오케스트라 선율이 피아노에서 들린다,’ ‘소리가 꽉 차있다,’ ‘창의적이며,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다’ 등의 관람평을 남겼다.

2024년 올해에는 협주곡 1번, 4번, 파가니니에 의한 광시곡 총 세 곡을 한 공연에서 연주할 예정이었으나, 또 한번의 성장을 위해 하루, 한 공연에 전곡을 연주하는 한 단계 높은 도전을 이어간다.

그는 "라흐마니노프의 모든 것을 흡수하고 피아노 한 대로 연주함으로써 청중들에게 한계가 없는 완전히 새로운 클래식 음악을 선물하고 싶다"고 말한다. 또한 장장 세시간에 걸친 연주로 체력이 많이 소모되는 만큼 가장 젊은 순간인 바로 지금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번 대전, 고양 공연은 <임현정의 세계최초 라흐마니노프 콘체르토 독주 편곡 독주회> 전국투어의 일환으로, 추후 더 많은 공연장에서 연주할 예정이다.

 

 

임현정 PIANIST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천재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역사상 최연소로 베토벤 소나타 전곡 녹음을 진행하였고, 전설적인 음반사 EMI에서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앨범이 발매되었다. 이 음반은 한국인 최초는 물론, 역사상 최초로 데뷔앨범이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를 달성하며 클래식계의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특히 <텔라그라프>는 “잃어버린 열정을 되찾아주고, 익숙해진 연인을 향한 불타는 욕망을 되찾아 주며, 직접 20장을 구매해서 거리에서 마주치는 모르는 사람들에게 들어보라고 권해주고 싶기까지 한 앨범이다"라며 극찬하였다.

 

3살에 음악을 배우기 시작한 후 그녀는 12세에 자의로 프랑스 유학길에 올라 콩피에뉴 음악원을 5개월 만에 수석 조기졸업 하였다. 그 후, 루앙 국립 음악원에 진학하여 만 15살에 조기 졸업을 하였고, 그 다음 해 드뷔시와 라벨이 다녔던 세계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파리 최고 국립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 또한 3년만에 최연소 조기 졸업하였다. 국내에서는 2013년을 시작으로 매 2년마다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성공적인 리사이틀을 가져 음악의 본질에 대한 메세지를 전달하였다. 2016년에는 ‘알방 미셸(AlbinMichel)’에서 음악과 영성에 관한 에세이 ‘침묵의 소리(Le Son du Silence)’를 출간하여 전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아 북컨퍼런스, 북콘서트, 강의 등 연계활동을 활발히 진행해왔다. 국내에서는 청미래를 통해 ‘침묵의 소리'가 발간되었다.

 

최근 그녀는 서울대학교 IMDARC와 협력하여 AI음악의 수학적 연주에 협력하고, 수학적 작곡법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며 음악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알렸다. 그녀는 2020년 국내 민간 최대 규모 오케스트라인 ‘인터스텔라 오케스트라'를 창단하였고, 2023년 그녀가 직접 기획과 감독, 지휘와 연주를 겸하는 ‘피아니스트 임현정의 인터스텔라 페스티벌'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피아니스트로서의 활동 뿐 아니라 지휘자, 음악감독, 공연기획자로서의 존재감 또한 각인시키며, 새롭고 특별한 예술적 스펙트럼에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 

 

이번 공연은 러닝타임 3시간으로 두 개의 공연을 합쳐 놓은 공연인만큼 티켓가격도 R석 30만원, S석 24만원, A석 19만원으로 책정되었다. 티켓 오픈은 2월 13일(화) 오후 2시에 인터파크에서 진행되며, 첫 1주일간은 조기예매로 1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그 외에는 청소년 80%할인, 대학생 50%할인, 예술인패스 70%, 경로 50%할인, 기초생활수급자 90%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도 준비되어 있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