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Opera
오페라 <발퀴레>_ '2017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상영1967년 카라얀을 기억하며!

 

메가박스에서 오는 4.23 일요일, 2017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공연으로 오페라 <발퀴레>를 단독 상영 한다

‘2017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은 오페라와 관현악곡, 합창곡 등 최고 수준의 프로그램이 구성되어있으며, 기독교 명절인 종려주일 하루 전 토요일부터부활절 월요일까지 총 10일간 개최된다. 이번에 상영되는 오페라 <발퀴레>는 50년 전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을 창설한 전설적인 마에스트로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의 음악적 비전을 다시 조명해보고자 기획했으며, 과거의 무대를 현대적으로 재현함으로써 장대한 공연 예술의 결정체를 선보인다.

<발퀴레>는 천상과 지상, 지하 세 가지 세계를 아우르는 바그너의 악극 ‘니벨룽의 반지’의 4부작 가운데 하나로 음악과 스토리면에서 가장 박진감이 넘치고, 특히 당시 유행했던 화려하고 자극적인 그랜드 오페라의 풍조를 개탄하며 독일 민족 정신을 담고자 노력했던 바그너의 집념과 애정이 집약된 작품이다.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

이번 오페라 공연은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의 예술감독이자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수석 지휘자인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지휘를, ‘권터 슈나이더-짐슨’이 무대 디자인을 맡아 1967년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에서 처음 선보인 역사적인 무대를 구현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기란 메가박스 편성전략팀장은 ““최고의 음악 축제인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공연을 국내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뜻깊다””라며, ““세계적인 지휘자 카라얀의 음악적 이상이 담긴 페스티벌인만큼 더욱 더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페라 <발퀴레>는 코엑스, 센트럴, 동대문, 목동, 킨텍스, 분당, 하남스타드, 광주, 부산대 등 전국 메가박스 9개 지점에서 오는 4월 23일 상영되며, 러닝타임은 인터미션 포함 240분이며, 티켓 가격은 4~5만원으로 상영관별 가격이 상이합니다. 또한 티켓 예매는 3월 24일 오후 3시부터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메가박스 홈페이지(www.megabox.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의 1544-0070)

한요나 기자

 

한요나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