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트렌드] 손안의 극장, 예술의전당 '디지털 스테이지' 론칭12.6~2024년 12월 31일 까지 무료

예술의전당의 수준 높은 공연 영상을 안방에서도, 손안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은 2023년 12월 16일(토) 공연 영상 플랫폼 [DIGITAL STAGE 디지털 스테이지] (이하 디지털 스테이지)를 론칭했다.

영화 수준의 화질로 제작된 공연 영상을 언제 어디서나, 감상할 수 있도록 맞춤 제작된 영상 플랫폼 [디지털 스테이지]는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콘텐츠들을 라이브 스트리밍과 VOD(Video On Demand)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https://digital.sac.or.kr/

 

론칭 첫 해, 무료 

론칭일인 12월 16일(토)부터 회원가입이 시작되었으며, 2024년 12월 31일(화)까지 시범운영 기간으로 해당 기간 동안은 무료로 모든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모바일 스토어에서 “디지털 스테이지”를 검색하여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 아이폰(iOS)은 앱스토어에 등록 완료되는 대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실시간 스트리밍부터 VOD 서비스까지,

공연 예술 영상에 최적화된 전용 플랫폼

[디지털 스테이지]는 예술의전당에서 이루어지는 완성도 높은 공연 예술을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과 VOD로 시청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플랫폼이다. 무엇보다 ▲모바일 및 온라인 디바이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손쉽게 공연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현재 플랫폼에서는 연극 <오셀로>, <양손프로젝트>, <늙은부부이야기>를 비롯하여 클래식 <정경화 & 케빈케너 듀오 콘서트>, <크리스토프 에센바흐 & KBS교향악단, 말러 교향곡 제2번 c단조 ‘부활’>, <노부스 콰르텟>, 발레 <지젤>, <심청>, <라 바야데르>와 가족공연 <피노키오>, <두 바퀴 자전거> 등 다양한 장르의 총 50여 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으며 매월 새롭게 업로드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이 다년간 아카이빙 된 콘텐츠들을 직접 큐레이션하여 웹과 모바일 환경 모두 자유롭게 구동할 수 있으며, 방문자의 편의성을 높여 유연하게 공연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이다.

 

다양한 채널과의 협업으로 추가되는 독점 제공 콘텐츠

이번 론칭에 맞춰, 올해 예술의전당은 전통의 클래식 레이블 독일 도이치 그라모폰(DG)의 창립 125주년과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을 함께 기념하는 협업을 진행했다.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공연하는 DG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연을 예술의전당이 촬영하고, 도이치 그라모폰의 플랫폼 스테이지 플러스와 예술의전당의 플랫폼 [디지털 스테이지]에서 서비스하기로 손을 맞잡았다.

 

첫 사업으로는 지난 2023년 11월 15일(수)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된 안드리스 넬손스 &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와 조성진이 함께한 공연이었다. 이 공연은 공연 당일, 예술의전당의 기술로 촬영하고 DG의 스테이지 플러스에서 전 세계 클래식팬들에게 스트리밍되어 우리 촬영과 녹음 기술을 다시 입증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두 번째 헙업 촬영은 12월 15일(금)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비킹구르 울라프손의 피아노 리사이틀로, 이 공연 또한 같은 방식으로 예술의전당이 촬영하고 스테이지 플러스를 통해 전 세계 클래식팬들에게 스트리밍되었다.

 

디지털 스테이지는 12월 16일(토) 론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조성진 & 안드리스 넬손스 &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공연 영상은 VOD로 제작하여 스트리밍보다 완성도 높은 영상으로 플랫폼 VOD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이어 12월 17일(일) 비킹구르 올라프손 피아노 리사이틀 공연 또한 성공적으로 스트리밍되어 현장의 감동을 전했다. 본 공연은 이후 VOD로 제작하고 업로드하여 현장의 열기를 다시 한번 전할 계획이다.

 

장형준 사장은 “이번 디지털 스테이지 플랫폼 출시는 일상 속에서도 수준 높은 콘텐츠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소통 채널이다” 라며 “계속해서 최상의 콘텐츠를 제공하며 사랑받는 플랫폼을 위한 아카이브는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디지털 스테이지(http://digital.sac.or.kr) 및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