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sival
10인 10색 동시대 한국창작음악_'제15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15주년 기념 특별연주회양악 2.6(예술의전당), 국악 2.19 (롯데콘서트홀)

동시대를 관통하는 오늘의 한국 음악은 어떤 곡이 있을까?

서양 고전음악이 주류인 국내 음악계에서 한국 창작음악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작곡가와 지휘, 연주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007년부터 시작된 아창제(ARKO한국창작음악제)가 올해 15주년을 맞아 특별한 연주회를 펼친다. 양악 부문과 국악 부문으로 나뉘어 2월 6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양악), 2월 19일 롯데콘서트홀(국악)에서 열린다.

 

 

한국 창작음악의 산실로 국내 대표 관현악축제인 아창제는 작품 공모를 통해 지금까지 15년간 국악과 양악 부문에서 125명의 작곡가의 171편의 관현악 작품을 발굴해 발표하는 연주회를 개최해왔다.

올해는 15주년을 맞아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아창제를 통해 그동안 발표됐던 작품 중 10편을 선정해 연주하는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연주회는 예년처럼 양악과 국악으로 나뉘어 각각 개최된다. 양악 부문 연주회는 예술의전당(2.6)에서, 국악 부문 연주회는 롯데콘서트홀(2.19)에서 열린다.

 

양악 지휘_다비트 라일란트

프로그램은 양악 부문에 선정된 5인 작곡가의 5작품으로 ▲김신 작곡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혼잣말 7' ▲이신우의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보이지 않는 손'(협연 한수진) ▲이홍석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암흑의 뒤편' ▲조우성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나비효과 II' ▲조은화의 장구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자연, 스스로 그러하다'(협연 최소리)다. 

지휘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가 맡아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국악 지휘_김성국

국악 부문 5작곡가의 5작품은 ▲손다혜의 25현 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어린 꽃'(협연 문양숙) ▲이귀숙의 국악관현악을 위한 '1900년 파리, 그곳에 국악 그리고 2012' ▲이예진의 타악기를 위한 협주곡 '기우'(협연 김인수) ▲이정호의 수룡음 계락 주제에 의한 '폭포수 아래' ▲장태평의 '너븐숭이'다. 김성국(서울시국악관현악단) 지휘로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연주한다.

 

대한민국 최고 악단이 펼치는 창작관현악의 향연을 즐길 수 있는 장이다.

제15회 아르코 한국창작음악제 연주회는 전석 초대로 운영되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매 진행된다.

공연관련 문의는 아창제 사무국(02-365-7655/music@arko.or.kr)을 통해 할 수 있다.

사진 제공_아창제

 

 

2.6(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19:30 _양악 

 2.19(월) 롯데콘서트홀 19:30_국악

 

아창제 공식 블로그

https://blog.naver.com/musicarko/223330228858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