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국립국악원 송년공연, 행복한 새날 기원하는 궁중 '나례'국립국악원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 등 120여 명 출연

‘나례’는 한 해의 마지막 날인 섣달그믐날 밤 궁중과 관아, 민간에서 묵은해의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태평한 새해를 맞이하고자 고려부터 조선까지 700여 년간 행해졌던 의식이다.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12월 27일(수)부터 29일(금)까지 3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송년공연 ‘나례(儺禮)’(연출 박동우)를 선보인다.


 

궁중에서 펼쳐진 ‘나례’는 궁중 예인을 비롯해 민간의 최고 광대들이 함께한 축제였다. 『조선왕조실록』에도 “난장(亂場)의 날에는 사관도 입시(入侍)하였으나 기록하지는 않았다.”고 할 만큼 자유로운 날이었으며, 연화대무, 학연화대처용무합설 외에도 민간에서 유행했던 각종 공연을 펼쳤다. 궁중 나례는 계급 간, 계층 간 벽을 허문 왕실의 연말 문화이자 새해맞이 의식이었다.

대취타

국립국악원은 이러한 궁중 나례의 의미를 담아 송년공연 ‘나례’를 무대에 올린다. 송년공연 ‘나례’는 2022년 무용단 정기공연으로 펼쳐진 ‘신 궁중나례’를 기본으로, 재담꾼과 가상의 역신을 등장시켜 나례의 연행 모습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했다.

처용무

 

본래 궁중나례의 절차는 연향을 비롯해 각종 놀이에 참여하고 공연을 관람하는 ‘관나(觀儺)’, 불꽃놀이를 보고 즐기는 의식인 ‘관화(觀火)’, 가상의 역귀를 쫓는 의식인 ‘구나(驅儺)’와 나라의 안녕과 복을 기원하는 ‘관처용(觀處容)’ 순이다.

학연화대무
학연화대무

 

이번 공연은 나례의 시작을 천지에 고하는 고천지(告天地), 역신을 달래는 세역신(設疫神), 역신을 쫓는 놀이로 구성된 구나희(驅儺戱), 태평신년을 기원하는 기태평(期太平)의 총 4장의 순서로 구성되며, 각 장에는 국립국악원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이 출연하여 대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해령
향아무락

 

특히 이번에는 궁중나례 고유의 절차를 중심으로 상상력을 더해 재담꾼과 가상의 역신이 출연하는 창작춤을 배치하여 새롭게 구성하였다. 또한 밤새 연행된 나례를 90여 분간 압축해서 보여줄 수 있도록 연출에 많은 신경을 쏟았다.

향아무락

국립국악원 김영운 원장은 “나쁜 기운이 사라지고 행복한 새날을 맞이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나례’를 송년공연으로 마련했다.”며, “송년공연 ‘나례는 나례의 재구성, 창작성이 가미된 공연으로 궁중 연향과 민간의 각종 연희가 덧붙여진 콘텐츠이다. 왕실과 백성들이 함께 날이 새도록 즐기던 ‘해넘이, 해맞이’ 축제에 함께 참여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립국악원 송년공연 ‘나례’는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인터파크티켓(tickets.interpark.com), 전화(02-580-3300)로 예매 가능하며,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이다. (문의 02-580-3300)

 

12.27(수)-12.29(금)  19:30  국립국악원 예악당

 

  

일시

장면

구성

출연

12.27.(수)

~

12.29(금)

19:30

1장

고천지

(告天地)

 

나례의 시작을

천지에 고하다

대취타

국립국악원 정악단

연종포

특수효과

사방신무

국립국악원 무용단·정악단

2장

세역신

(說疫神)

 

역신을 달래다

연종포

특수효과

훠어이 물렀거라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및 객원

해령

국립국악원 정악단

학연화대무

국립국악원 무용단·정악단

재담

객원

역신무

국립국악원 무용단·민속악단

재담

객원

3장

구나희

(驅儺戱)

 

역신 쫓는

놀이를 하다

연종포

특수효과

방상시무

국립국악원 무용단·민속악단

처용무

국립국악원 무용단·정악단

십이지신무

국립국악원 무용단·민속악단

진자무

국립국악원 무용단·민속악단

재담

객원

4장

기태평

(祈太平)

 

태평신년을 기원하다

연종포

특수효과

대취타(신호)

국립국악원 정악단

불꽃놀이

영상

향아무락

국립국악원 무용단·정악단

종연

출연진 전원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