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작 활성화 해법은? 음악대학 작곡가 교수들이 앞장서 활로 찾다11.7 ‘학교 밖 창작 공방(工房) 토론회’ _ 최우정(서울대), 김시형(명지대), 이지수(서울대) 교수 주제 발표

음악대학 교수들이 제자들의 진로 개척을 위한 방안 모색에 직접 나선다. 대학의 위기와 맞물려 작곡과 위축, 지방의 학과 폐지 등으로 불안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음악계 종사자들은 이제 누구도 강 건너 불구경 할 수 없다는 현안 문제에 직면했다.

이러한 위기와 우려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대학이 새로운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는 자각에서

11월 7일(화) 오후 5시 대학로 예술가의집에서 '학교 밖 창작 공방(工房) 토론회'가 마련됐다.

최우정, 김시형, 이지수 등 세 명의 교수와 탁계석 K클래식 회장이 의기투합했다.

최우정 교수(서울대) ‘직업 작곡가가 되기 위한 조건’, 김시형 교수(명지대) ‘미래지향적 작곡가의 기업가 정신’, ​이지수 교수(서울대) ‘클래식 작곡 전공자가 영상음악 감독이 되기까지’ 등  전문 직업인으로서 작곡가의 진로 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탐색을 논의한다.

 

최우정 교수는 "학교 내의 컬리큐럼 변경이 생각 만큼 쉽지 않다"며, "놀라운 공연 현장의 변화에 둔감한 현실을  방치할 경우 창작욕은 감퇴하고 학생은 급감할 것이다.   창작에 비전공 젊은층의 관심이 높은  것의 시차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나서게 된 것"이라고 강조 했다. 

 

 

탁계석 K클래식회장은 "창작에 그 어떤 경계가  필요한 것인가? 학교 간에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무는 것을 넘어  창작 생산성을 위해 사회의 다양한 네트워크는 물론  글로벌  시장이란 전 세대는 경험조차 하지 못한 진출이 SNS 미디어  환경에선 얼마든 가능하다는 것을 공유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 한 것"이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사회: 탁계석(예술비평가회장) 

발표:

최우정 교수: 직업 작곡가가 되기 위한 조건

김시형 교수: 미래지향적 작곡가의 기업가 정신​

이지수: 클래식 작곡 전공자가 영상음악 감독이 되기까지​ 

 

최우정

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교수

TIMF 앙상블 예술감독 역임

서울시 문화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수상, 동아콩쿠르 작곡부문 1위

 

 

김시형 

현 명지대학교 아트앤멀티미디어작곡전공 주임교수

대학혁신추진단단장.예술학부학부장.대학정책연구센터장

작곡가.디지털 음원제작 프로듀서

 

 

이지수 

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음악학과 부교수

다수의 영화 및 드라마 음악감독

대종상. 영평상.대한민국영화대상 수상 

 

 

일시: 2023년 11월 7일 오후 5시~8시 

장소: 대학로  예술가의 집 2층 (4호선 혜화역)

주최: K클래식조직위원회. 한국예술비평가협회 

 

 

 

 

 

 

왜 학교 밖 창작 공방인가?

목마른 사람이 샘을 판다. 그런데 그 우물을 판다는게 결코 쉽지 않다. 배우는 학생 입장에선 생각조차 못할 일이다. 담장 넘어의 세상이 아무리 궁금해도 ​흐름조차 파악하기 쉽지 않다.이러다 학교문을 나서면 길을 잃기 쉽다. 

학교는 안녕하신가? 가슴이 답답해도, 미래가 불안해도, 시간은 화살이다. AI ​변화의 시대, ​​죽어라 열심히만 한다고  답이 주어지는 세상도 아니다. 그래서 만나서 토론하면서 생각을 열어보자.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때다. 

그 옛날 마을마다의 공동 우물터처럼, ​창작 공방이 그 역할을 자임하고 나선다. 목마름을 달랠 물을 생산해 보자. 창작이 밥이 되도록 해보자. ​가능성을 열어 놓고, 안밖의 온도차를 줄여야 한다. 창작 선순환 생태계 구축으로 오늘의 창작이 문화의 중심에 서게 해보자!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