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바르샤바에 울린 '종묘제례악'에 관객 환호국립국악원 바르샤바필하모닉홀에서 종묘제례악 전막 최초 공연

폴란드에서 최초로 전막 시연한 <종묘제례악>에 현지 폴란드 관객이 기립박수로 화답해 찬사오와 환호를 보냈다.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과  주폴란드한국문화원(원장 강은영)은 9월 25일(월) 저녁 7시(현지 시각) 바르샤바필하모닉홀에서 <종묘제례악> 공연을 개최해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주폴란드한국문화원과 국립국악원의 협력으로 올해 바르샤바필하모닉홀의 시즌 공연프로그램으로 국립국악원의 <종묘제례악>이 선정되면서 성사된 것이다. 바르샤바필하모닉홀은 2015년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우승한 장소로도 유명한 곳으로, 전석 유료로 판매한 이번 공연은 총 1,072석 객석 중 90% 이상이 유료로 판매되는 등 공연 전부터 현지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폴란드에서 최초로 전막 시연한 종묘제례악

객석 가득 메운 관객, 기립 박수와 카메라 세례 등 찬사와 환호 보내

 

 폴란드에서 종묘제례악 전막 공연은  이번이 최초로, 한국의 종묘제례악을 처음으로 마주한 현지 관객들은 시종일관 진지한 자세로 몰입했다. 70여 분간 50여 명의 연주자와 무용단원이 쉼 없이 이어간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기립 박수를 보냈다.

 

관객 중에는 폴란드 유네스코위원회 위원장, 국립바르샤바필하모닉 대표, 쇼팽 축제 프로그래머, 바르샤바 거리예술축제 위원장 등 양국의 문화 교류에 힘을 더할 주요 관계자도 함께 해 자리를 빛내며 이번 공연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마이클 클라이버 폴란드 유네스코위원회 위원장은 “유럽에서는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한국의 전통문화 유산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소중한 순간이었다.”며, “양국의 경제 협력이 증가하고 있는 요즘, 서로의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이번 공연이 개최된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보이치에흐 노박 국립바르샤바필하모닉 대표는 공연 관람 후 “오늘 공연에서는 수 세기 동안 이어온 한국인의 정신이 깃든 전통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에 충분했다.”며,  “이렇게 아름다운 전통 음악과 무용을 바르샤바필하모닉홀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공연 앞서 한국문화원에서 종묘제례악 관련 전시도 개최해

종묘제례악 공연 준비 과정 담은 다큐멘터리도 방송 예정

전시장 내부

 

 한편, 국립국악원은 이번 종묘제례악 공연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지난 7월 3일(월)부터 9월 23일(토)까지 주폴란드한국문화원에서 종묘제례악 특별전시 ‘영원의 소리, 종묘제례악’을 진행했다. 종묘제례악과 관련한 복식과 무구, 문헌 등 총 27건의 유물을 전시해 현지 관람객에게 종묘제례악이 오랜 시간 전승되어 온 배경과 그 소중한 가치를 전했다.

 

또한, 국립국악원과 국악방송은 이번 종묘제례악 공연의 준비 과정과 공연 현장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국내외 시청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공연을 준비하는 제작진부터 연주 단원과 현지 관객의 인터뷰, 무대 설치 모습과 공연 실황 등 다채로운 영상 기록을 통해 이번 공연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국립국악원_주한헝가리문화원 악기 기증식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폴란드의 대표적인 극장에서 우리의 소중한 무형문화유산인 종묘제례악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히며 “6백여 년 동안 이어 온 한국의 문화유산을 진지하게 감상하고 따뜻한 환호로 화답한 폴란드 관객에게 감사한다. 앞으로도 많은 국내외 관객들에게 종묘제례악의 깊은 울림을 전하는 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국악원의 종묘제례악은 국내에서 11월 11일(토) 군산예술의전당에서 올해 마지막 국내 순회공연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