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BOOKS] "몸이 악기다" _ [성악의 기술]박명기 저 | 한국오페라연구소

한국 성악의 위상이 세계무대에서 더없이 높아지고 있는 이때, K-클래식의 선두에 서있는 성악가들에게 좋은 지침이 될만한 책이 나왔다.

저자 박명기(한국오페라연구소 대표)는 40년 동안 성악가들과 학생들에게 오페라를 코치하고 지휘하면서 느낀 점을 정리한 어록집이라고 할 수 있다.

“성악은 성악가 자체가 악기라서 성악가의 발성기관이 발음을 통해서 직접 공간을 울려야 한다. 때문에 성악가 본인은 좋은 울림을 듣거나 느끼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다. 그러다보니 이미 만들어진 대가들의 소리나 음색을 흉내내거나 따라가는 잘못을 저지른다”

저자는 첫장에서 ‘소리는 없다’는 반어적 표현으로 실질적인 성악의 기술을 이야기한다.

한국 오페라의 든든한 스페셜리스트로 현장에서 많은 경험을 통해 다양한 훈련한 지도의 경험을 통해 성악이란 무엇인가? 성악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명쾌한 정의를 내린다.

“성악은 몸이라는 악기가 연주자의 의도로 여러 가지 소리를 낼 수 있기 때문에 기악보다도 더욱 수학적으로 또 과학적으로 올바른 방법으로 연습하고 연주해야 한다.”

 

나아가 성악의 기본 명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어떠한 자세로 어떻게 연습해야 하는지 선명하고 명확하게 콕 찝어서 핵심을 알려주기도 한다. 아주 강력한 방법들을 정리한 문구들은 군더더기 없이 짧고 명징한 표현과 문장을 읽는 맛과 함께 각성을 일으킨다.

 

온몸과 큰 근육들의 움직임을 극대화해야 큰 공간에서 성악곡을 제대로 연주할 수 있다.

큰 근육들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운동과 스트레칭 그리고 크게 발음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 ‘온몸으로 노래하라’ 본문 중에서

 

또한 자칫 추상적으로 흘러 오역을 범할 수도 있는 내용을 운동과 미술, 요리나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와 비교하고 비유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더 나아가 공감할 수 있게 돕는다.

 

 

연주행위는 운동과 꼭 닮았다. 야구나 농구를 하는데 훈련과 연습이 부족하면 번트나 페널티킥 같이 기본적인 기술도 빗나가거나 엉뚱한 결과가 나온다. 퍼포밍은 머리로 이해한 것을 몸으로 정확히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많은 학생이 머리로 이해한 것을 아는 것이라고 착각하는데, 연주나 운동이나 비즈니스나 사람이 하는 모든 전문적인 작업은 행동으로 그 규칙이나 디자인을 정확히 재현할 수 있어야 한다.

완벽하게 구현하는 것은 사실 불가능하므로 운동이나 연주나 모두 완벽에 최대한 근접한 것을 가장 높게 평가한다. 그러므로 연주가는 공부와 연습 이 두 가지를 모두 열심히 해야 하는 것이다.

  • 왜 악보대로 연주하기가 어려운가?’ 본문 중에서

 

 

 

 

책속에 담긴 모든 문장은 저자가 40년을 넘게 정리하고 골라 다듬은 내용들이다. 어느 페이지의 어느 문장을 먼저 읽어도 그 자체로 완결되는 잠언집과도 같다. 저자는 자신만의 고유한 경험과 철학을 바탕으로 노하우를 체득한 결과물로서 독보적인 ‘성악의 기술’을 말한다.

 

이 책은 1차적으로 모든 성악가와 성악도에게 아주 강력한 지침이 되어줄 것이다. 또한, 저자의 통찰은 비단 성악가에게만 유의미한 것은 아니다. 클래식을 비롯해 문화예술에 대한 저자의 해박한 지식과 깊이 있는 성찰은 누구에게나 쉽게 다가가 이해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지식의 안목을 넓혀준다.

 

 

그리고 그것을 작곡, 연주, 감상하는 것은 자신과 인간과 자연에 대한 사랑과 진지한 통찰이다.

_ ‘클래식의 내용은 인문학이다’ <본문> 중에서

 

 

저자는 “음악은 시간과 공간의 예술”이라고 말한다.

“마술에서는 모양과 색깔이 정해져 있지만 음악에서 음표는 표현에 따라 연주시간과 공연장 외에도 그것의 시간적 공간적 느낌이 다 다르다. 음표의 색깔이나 질감, 원근과 공간의 느낌, 추억이나 그리움, 사랑과 감흥 등 감정의 변화들.... ”

클래식의 ‘노래한다’는 것은 음표와 가사의 정확한 재현으로 ‘연주한다’는 것은 음표의 모양과 의미를 보여주는 행위라고 강조한다.

 

 

저자가 말하는 ‘성악가’라는 단어에 ‘나’를, ‘성악’이라는 단어에 ‘나의 일’을 넣어도 놀랍도록 실제적이고 적절한 지침이 되어준다. 나와 상관없을 것 같은 분야에서 받은 공감이라 그 울림이 더욱 크고 신선하게 다가온다. 더불어 이 책을 통해 그저 관람의 대상일 뿐이라 여겼던 성악, 오페라, 연주, 클래식 등에 대한 지적인 발견이 주는 기쁨을 경험할 수도 있다.

 

 

 

REVIEW

 

Myung Ki Park ha mostrato un coraggio e una fiducia non comuni nella funzionedei giovani per far radicare in Corea quel miracolo artistico che chiamiamo Opera lirica; ha capito che non si trattava soltanto di portare i coreani a imparare l’Opera in Europa, ma anche di portare gli europei a fare l’Opera in Corea, un interscambio virtuoso e vincente! Gli sono ancora molto grato per questa esperienza preziosa.

_Alessandro Melchiorre(Compositore, Già Direttore del Conservatorio G.Verdi Milano)

 

박명기 감독은 우리가 ‘오페라’라고 부르는 예술적 기적을 한국에 뿌리내리기 위해 젊은 성악가들의 역할에 남다른 용기와 믿음을 보여주었다. 그는 유럽의 젊은 성악도들이 한국에서 한국의 젊은이들과 함께 연습하고 공연하게 함으로써 이들 모두에게 훌륭한 경험과 비전을 안겨주었다.

_알렛싼드로 멜끼오레(작곡가, 전 밀라노 베르디음악원장)

 

성악곡은 가사가 생명이다.

작곡가는 그 가사를 가장 잘 표현하기 위한 음악을 입히는 것이다.

따라서 성악은 가사의 의미와 모양이 제대로 표현될 때 그 음악까지 완전해지는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기본적이고 당연한 진리를 다시금 일깨워주고 있다.

_이영조(작곡가,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장)

 

성악가의 삶은 매일 변화하는 ‘몸’이라는 악기를 평생에 걸쳐 연구하고 단련하고 또 연습하는 구도자의 삶이다.

이 책은 그 길을 가고 있는 많은 성악가나 성악도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_서선영(성악가,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 차례

 

서문

PART 1 소리는 없다

PART 2 성악의 기술

PART 1 노래는 신의 선물

 

 

저자 박명기 _ ⓒTHE MOVE

 

■ 지은이 / 박명기

 

현 한국오페라연구소 대표

 

한국예술종합학교 오페라코치 겸임교수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총감독

서울시립오페라단 코치, 음악감독

국립오페라 심사위원, 자문위원

대구문화예술회관 관장

 

88올림픽 전야제오페라 기획, 제작감독

한국·독일·오스트리아·이탈리아·미국·일본·중국 등

국내외에서 100여 편의 오페라 공연

 

벨리니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

잔도나이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

마그다 올리베로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

빈 오토 에델만 국제 콩쿠르 심사위원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