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대전챔버오케스트라 제6회 정기연주회비엔나의 세 거장 - 하이든, 모차르트 그리고 베토벤

 

고전시대와 바로크 시대의 작품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해석해 정교하면서도 밀도 있고 생명감 넘치는 연주회를 지속해 오고 있는 대전챔버오케스트라가 4월 27일, <제6회 정기연주회>를 갖는다.

<제1회 정기연주회-Mozart Abend>에서는 모차르트를, 제3회 정기연주회-Hello Hay dn>에서는 하이든을, <제5회정기연주회-Poetic Schubert>에서는 슈베르트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등 한 작곡가를 깊이 있게 탐구하는 콘서트를 시도한 바 있다. 이번 제6회 정기연주회에서는 <비엔나의 세 거장 하이든, 모차르트 그리고 베토벤>을 중심으로 고전주의 음악을 다루고자 한다.

고전이 ‘모범적 예술, 균형적 형식, 누구에게나 쉽게 이해되는 성격, 시대 초월적 성격’이 포함된 질적인 가치를 의미한다면ㄹ, 특별히 고전주의 음악(Classical Music)은 자연스러움, 단순성, 보편성을 강조했던 시기의 음악으로서 오스트리아 비엔나를 중심으로 발전한 사조라 할 수 있다.

이번 연주회 첫 곡은 바로 하이든의 인형극 오페라 <필레몬과 바우치스(Philemon und Baucis)>의 서곡이다. 작품 전체에 감도는 소탈하고 활기찬 생기가 느껴지는 곡이다. 두 번째 곡은 독일 브레멘 대학교수인 피아니스트 패트릭 오번(Patrick O'Byrne) 협연으로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18번 KV.595을 연주한다.

현악기들이 빚는 단정한 흐름 위로 피아노의 울림과 주요 선율이 머금은 영롱함과 깊이 있는 정겨움을 담은 모차르트 후기 작품의 진수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베토벤 교향곡 1번은 하이든과 모차르트의 영향을 받기는 했지만 베토벤의 독창성과 천재성이 번뜩이는 작품으로 대전챔버오케스트라의 정교한 해석으로 즐거움을 줄 것이다. 32인 편성으로 악장 김미영의 리드로 클래식 기타리스트인 김정열이 지휘를 맡는다.

4.27 p.m.7:30 대전예술의전당

한요나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요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