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인사
[인사_5월] 서초문화재단 강은경 대표이사 취임국립국악원, 이건회 정악단 예술감독, 유지숙 민속악단 예술감독, 권성택 창작악단 예술감독 임명
강은경 대표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5월 8일, 서초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에 강은경(1970년생) 전 시립교향악단 대표를 임명했다. 신임 대표이사의 임기는 2025년 5월 7일까지로 2년이다.

 

강은경 대표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미국 벤자민 N. 카도조 로스쿨에서 지식재산법 석사과정을 밟았으며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법정책학으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 한국예술종합학교 겸임교수, 추계예술대학교 겸임교수, 숙명여자대학교 객원교수 등을 역임했다. 예술경영에 대한 전문 지식과 실무경험이 많은 전문가로서 서초구의 문화예술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초문화재단은 2015년에 설립되어 올해로 8주년을 맞이했다. 지역 주민의 품격있는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공연, ▲전시, ▲지역문화사업, ▲도서관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9월에는 서초구 대표축제인 서리풀페스티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2.

국립국악원

정악단 이건회 예술감독, 민속악단 유지숙 예술감독, 

창작악단 권성택 예술감독  임명

-  전통예술의 전승과 창조적 계승을 통해 K-컬처 매력 확대 기대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정악단, 민속악단, 창작악단 신임 예술감독에 피리 연주자 이건회씨, 서도명창 유지숙씨, 지휘자 권성택씨를 각각 임명했다. 신임 예술감독의 임기는 2023년 5월 2일부터 2025년 5월 1일까지 2년이다.

이건회 정악단 예술감독

 이건회 정악단 신임 예술감독은 서울대학교 국악과 학사와 용인대학교 국악과 석사를 마쳤다. 1989년부터 지금까지 34년간 국립국악원 정악단에 몸담으며, 수석, 지도단원, 악장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정악단의 궁중연례악 복원 공연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아 궁중음악의 영역을 확장하였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를 이수하는 등 정악의 발전을 위해 꾸준한 활동을 해왔다.

 

 이건회 예술감독은 국립국악원 정악단에서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조선왕조에서 종묘와 함께 가장 중요한 대사(大祀)였으나 현재는 그 맥이 끊어진 <사직제례악>을 복원하여 현대적 시각의 새로운 무대 작품화를 통해 국립국악원 대표 작품 계발과 정악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유지숙 민속악단 예술감독

 유지숙 민속악단 신임 예술감독은 단국대학교 국악과에서 석사를 마쳤다. 1997년부터 지금까지 28년간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에 몸담으며, 수석, 지도단원, 악장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국립국악원 대표공연 <꼭두>(2017), <붉은 선비>(2019)와 민속악단 기획공연 <왔구나! 왔어! 3인의 배뱅이>(2022) 등에서 소리 구성과 작창을 맡아 민속음악의 현대적 확장에 일조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전승교육사로서 (사)향두계놀이보존회 이사장직을 수행하는 등 민속악의 발전을 위해 쉼 없는 활동을 하고 있다.

 

 유지숙 예술감독은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에서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민속악단 구성원 전원이 참여할 수 있는 악·가·무·연희가 결합한 소리극을 무대 작품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주자 개인의 개성이 뚜렷이 드러나는 민속악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되 하나로 화합할 수 있는 민속악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권성택 창작악단 예술감독

 권성택 창작악단 신임 예술감독은 한양대학교 국악과 학사와 중앙대학교 한국음악과 석사를 마쳤다. 1995년부터 2013년까지 국립국악원 정악단과 창작악단에 재직했으며, 2013년부터 5년간 국립부산국악원 예술감독을, 2019년부터 4년간 전북도립국악원 국악관현악단장을 지냈다. 예술감독 및 지휘자로서 활동하며 창작국악의 발전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권감독은 우리 민족의 대표 콘텐츠라 할 수 있는 아리랑을 주제로 하여, 지역과 세대를 초월하고 다양한 예술적 장르와 기법을 가미한 현대화된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통에 근본을 두고 다양한 창작적 시도를 통해 미래의 전통예술을 만들어 내고 대중에게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는 창작국악의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국립국악원은 향후 공개채용 절차를 거쳐 공석인 무용단 예술감독을 선임할 예정이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