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제야음악회_예술의전당, 소원 무드등 새해맞이

12월 31일 한해의 마지막 날은 곳곳에서 제야음악회가 열린다.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은 12월 31일(토) 오후 10시 콘서트홀에서 ‘2022 우리은행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제야음악회’(이하 제야음악회)를 개최한다.

1994년 시작한 예술의전당 제야음악회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열리며 올해로 제 27회를 맞는다.

 <2022 제야음악회>는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지휘자 홍석원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를 필두로 2018년 지나 바카우어 국제 아티스트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자 피아니스트 신창용, 2014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소프라노 황수미, 그리고 2011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 우승자 베이스 박종민이 함께한다.

공연 종료 후에는 야외 광장에서 새해를 맞이하는 카운트다운과 불꽃놀이가 진행된다.

다년간 진행해오던 소망풍선 날리기는 탄소중립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하지 않으며, 대신 예매자들에 한하여 소원 무드등을 제공하고 새해맞이와 동시에 점등하는 시간을 갖는다.

장형준 사장은 “정통 클래식이 주는 감동으로 올 한 해를 마감하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외치는 카운트다운은 다가오는 새로운 내일을 맞이하는 가장 뜻깊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22 제야음악회는 생상스의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의 화려한 춤곡인 ‘바카날레’로 그 포문을 연다. 곧이어 라흐마니노프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변주곡 Op.43‘을 피아니스트 신창용의 협연으로 감상할 수 있다. 라흐마니노프의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이기도 한 이 곡은 파가니니의 ’바이올린을 위한 카프리스 Op.1’의 24번을 메인 주제로 하여 라흐마니노프만의 24개의 변주곡으로 새롭게 작곡한 곡이다.

2부에서는 소프라노 황수미, 베이스 박종민이 함께한다. 먼저 베이스 박종민이 하얀 눈처럼 순수한 가사가 인상적인 김효근의 ‘눈’을 시작으로, 로시니의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중 ‘소문은 미풍처럼’을 들려주며 익살스럽고 유쾌한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그 후 소프라노 황수미가 바통을 이어받아 드보르작의 오페라 “루살카” 중 ‘달에게 바치는 노래’로 자신의 사랑을 애절하게 달에게 고백하고, 도니체티의 오페라 “돈 파스콸레”에서 극 중 주인공이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는 아리아인 ‘기사의 눈길’을 부르며 분위기를 또 한 번 반전시킨다. 서로 다른 매력의 이 두 곡은 국내외에서 오페라, 가곡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황수미의 진가를 만날 수 있는 무대가 될 예정이다.

곧이어 두 성악가가 함께 사랑을 속삭이는 가사의 레하르의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고’를 부르며 제야의 밤을 사랑으로 가득 채운다.

2022 제야음악회의 마지막은 라벨의 볼레로가 장식한다. 스네어 드럼의 일정한 리듬 위에 다양한 악기가 점증되며 전체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사운드로 막을 내리는 곡으로, 마치 한발 한발 걸어온 길로 어느덧 한 해의 마지막에 다다른 관객들에게 건네는 축하와 위로의 음악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2022 제야음악회의 사회부터, 한 해를 맞이하는 카운트다운을 진행할 사회자는 MBC 아나운서 김정현이다. 국립심포니와의 피아노 협연 경력을 가질 만큼 수준급 피아노 실력을 자랑하는 김정현 아나운서는 클래식에 대한 보다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수준 높은 해설을 곁들일 예정이다.

입장권 가격은 3만원 ~ 10만원 사이이며,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집에서 즐기는 제야음악회 온라인 공연

예술의전당을 직접 찾기 힘든 관객들을 위해, 2022 제야음악회는 예술의전당 영상화사업의 일환으로 공연 및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불꽃놀이까지 'SAC LIVE' 실황중계를 진행한다.

해당 공연시간인 10시부터 예술의전당 SAC ON SCREE 유튜브 채널, KT 지니tv 854번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 예술의전당은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12월 마지막 밤, 콘서트홀 현장의 생생함과 감동을 안방에 선사한다.

 

지휘 홍석원

광주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지휘자 홍석원은 한국인 최초로 클래식 음악의 본고장 오스트리아에서 오페라극장 수석카펠마이스터를 역임하였다. 그는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교향악부터 오페라, 발레, 현대음악까지 모든 영역을 다룰 수 있는 지휘자로서, 언론과 음악계에서 ‘젊은 명장’이라는 호칭을 들으며 한국 교향악계를 이끌어 나갈 차세대 지휘자의 선두 주자로 평가 받고 있다.

서울대학교 작곡과 지휘전공 학사, 베를린 국립음대 지휘과 디플롬(Diplom)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졸업한 그는, 독일음악협회의 ‘미래의 마에스트로’에 선발되었고 카라얀 탄생 100주년 기념 지휘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하였으며,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오케스트라,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슈투트가르트 남독일방송교향악단, 본 베토벤오케스트라 등과 성공적인 연주를 가졌다. 또한 오페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어 독일 라이프치히 오페레타 콩쿠르에서 청중상을 받았고, 스위스 베른 오페라극장, 독일 마인츠 국립극장 등 여러 국가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티롤주립극장의 수석 카펠마이스터로 선임되었다. 오스트리아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자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요한 슈트라우스의 오페레타 ‘박쥐’를 성공적으로 지휘하면서 20회 공연이 매진되는 성공과 함께 평론가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티롤 주 대표지인 티롤러타게스짜이퉁(Tiroler Tageszeitung)은 “환상적인 음악! 지휘자 홍석원은 모든 관객들을 춤추게 하였다”라고 평하였고, 유럽 오페라 전문 잡지 메르케어(Merker)는 “지휘자 홍석원은 오케스트라로 하여금 가장 이상적인 슈트라우스 소리에 도달하도록 했다“라고 극찬하였다.

그는 한국에서도, 평창올림픽기념 오페라 ‘동백꽃 아가씨, La Traviata’, 그리고 2020년 코로나시대 세계 최초의 전막 오페라 프로덕션으로 세계 클래식계가 주목하였던 국립오페라단의 마스네의 ‘마농’ 등 굵직한 오페라 프로덕션을 완벽히 해석했다는 평을 들으며, 유럽 정통 오페라 지휘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2021년 국립극장 재개관 및 8.15기념 국립오페라단의 ‘나부코’, 그리고 올해에는 베르디의 오페라 ‘시칠리아의 저녁기도’ 한국 초연 등 기념적인 프로덕션을 지휘하며 호평을 받았다. 이미 30여 편의 오페라를 200회 가까이 지휘한 그는 오페라 지휘에 있어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이고 있다. 

국내 대부분의 주요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그는 심포니 분야에서도 관객, 평론가, 오케스트라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끊임없는 재초청을 받고 있다. 2021년 광주시립교향악단 제13대 예술감독에 취임한 그는, 대부분의 공연을 매진시키며 예향의 도시 광주에 클래식 음악의 붐을 일으키고 있다. 더불어, 광주시향은 교향악축제에서 2년 연속 역대급 호연이라는 평을 들으며 대한민국의 대표 교향악단으로 올라서고,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피아노 신창용

대중을 사로잡으며 K-클래식의 흐름을 주도하는 클래식 스타, 피아니스트 신창용은 2018년 지나 바카우어 국제 콩쿠르 한국인 최초 1위, 2017년 서울국제음악콩쿠르 1위, 2016년 힐튼 헤드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2022년, 북미 최고 권위의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에서 ‘그의 베토벤은 더 팽팽해지고 성숙해졌다, 라흐마니노프 소나타는 올해 클라이번의 다른 어떤 공연들보다 호로비츠와 바이젠베르크에 어울렸다.’ 는 평을 남기며 레이먼드 E. 버크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2020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에서 전석 매진을 이루었고, 2021년 롯데콘서트홀 포함 4개 도시의 리사이틀 투어 역시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뉴욕 카네기 잔켈홀과 와일홀, 보스턴 조던홀, 뉴포트 뮤직 페스티벌, 미국 최대 클래식 라디오 채널 WQXR, 뉴욕 스타인웨이 홀 아티스트 시리즈, 독일 루르 피아노 페스티벌, 이탈리아 바를레타 뮤직 페스티벌, 스타인웨이 소사이어티 시리즈, 그린 레이크 페스티벌 오브 뮤직, 미국 테네시주 에블린 밀러 영 피아니스트 시리즈, 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아티스트 시리즈 등에 초청되어 독주회를 가졌고, 유타 심포니, 오클랜드 심포니, 센다이 필하모닉, 힐튼 헤드 심포니, 서울시향, 부산시향, KBS교향악단, 인천시향,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 대구시향, 대전시향, 과천시향, 부천시향 등 국내외 유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췄다. 2018년, 2021년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에서 협연했고, 2020년 예술의전당 후원회와 함께하는 ‘젊은 예술인 지원을 위한 예술기부 콘서트’에 참가했다. 2022년 ‘우리 시대 젊은 예술가의 초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롯데콘서트홀 상주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직접 기획한 무대로 협연과 실내악 등 다양한 공연을 펼쳤다. 독주회, 협연 뿐 아니라 뉴욕, 워싱턴,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사라소타, 필라델피아, 피츠버그,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살 코르토 등에서 실내악 연주를 가지며 실내악 아티스트로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마스터클래스를 비롯해 2019년 Piano Teacher Congress 콩쿠르, 뉴욕 매네스 음대 협주곡 오디션의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는 등 활동의 폭을 넓히고 있다.

2018년 Steinway & Sons 레이블로 발매된 첫 음반은 미국 최대 클래식 라디오 채널인 WQXR에서 "2018 최고의 음반들"에 선정되었으며, 2019년 발매된 두 번째 앨범 역시 ‘Classics Today’에서 호평을 받았다. 2020년 세 번째 앨범 ‘Gaspard de la Nuit’이 발매되었다. 2022년 올해 신설된 대한민국예술원 젊은예술가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되었으며, 제31회 운파음악상, 2018년 자랑스러운 예원인상을 수상했다. 예원학교, 서울예고,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강충모, 권마리를 사사했고, 커티스음악원에서 로버트 맥도날드의 아래 Paul G. Mehlin Scholarship을 수상하며 학사 졸업했다. 이후 줄리어드 음대에 전액장학생으로 입학 및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아티스트 디플로마(최고연주자과정)를 마쳤다. 현재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변화경 교수의 지도 아래 아티스트 디플로마(최고연주자과정)에 재학 중이다.

 

 소프라노 황수미

2014년 세계 3대 음악 콩쿠르 중 하나인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을 한 소프라노 황수미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주요 도시와 극장에서 활동하였다.

서울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최고연주자 과정(오페라/리트&오라토리오)을 졸업하였다. 독일 ARD 뮌헨 국제 음악 콩쿠르 2위, 멘델스존 콩쿠르 1위, 아넬리제 로텐베르거 콩쿠르 우승 등 각종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으며 뮌헨 국립음대 재학 중 도니체티 오페라 <미치광이 대소동>의 주역 노리나를 맡아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공연으로 SZ Zeitung 신문사에서 `금주의 스타`로 뽑히기도 하였다. 국내에서는 동아음악콩쿠르 1위, 국립오페라단콩쿠르 대상, 신영옥 콩쿠르 2위 등을 수상했다.

오페라 무대 뿐 아니라 콘서트, 가곡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황수미는 세계적인 가곡 반주자인 헬무트 도이치와의 리사이틀로 국내외에서 호평 받았다. 2015년 본 오페라 극장과 한국에서의 리사이틀을 시작으로, 런던 위그모어홀 리사이틀도 함께했으며, 2019년는 헬무트 도이치의 반주로 도이치 그라모폰 (DG)에서 데뷔음반 <SONGS>를 발매하였다.

황수미는 또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올림픽 찬가를 불러 전 세계인을 감동시켰으며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부산시향 등과 협연하였고 샹제리제 오케스트라, 앙상블 마테우스 오케스트라, 비엔나 아카데미 오케스트라, 보훔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해외 오케스트라의 내한공연에 솔리스트로 참여하였다. 비엔나 무직페라인 황금홀, 뉴욕 링컨 센터, 워싱턴 케네디 센터, 헬싱키 필하모니, 코펜하겐 필하모니, 오슬로 필하모니, 암스테르담 콘서트허바우, 독일 슈투트가르트 리더할레, 프랑스 낭트 오페라 하우스 등의 공연장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연주하였다.

2021년 제 14회 대한민국 오페라 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였으며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벨 평화상 시상식 콘서트에서 베토벤 합창의 솔리스트로 공연하였다. 유럽과 더불어 일본과 싱가포르에서도 연주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황수미는 올 가을부터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베이스 박종민

베이스 박종민은 2011년 세계 3대 콩쿠르로 손꼽히는 제14회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성악부문에서 1위의 영예를 안으며 그의 천재적인 음악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한국 음악계의 쾌거와 한국인의 기상을 드높인 자랑스러운 성악가이다.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3학년 재학 중 도이(渡伊)하여 3년간 이탈리아 정부장학생으로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 전문연주자 과정을 졸업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와 동 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했다.

2010-2013 시즌 3년간 독일 함부르크 국립 오페라 극장에 전속가수로 활동하였다. 오스트리아 빈 국립 오페라 극장으로 초청받은 그는 2013-2020 시즌 7년간 전속 주역가수로 피가로의 결혼의 '피가로'역, 돈 조반니의 '레포렐로', 청교도의 '조르죠 경', 아이다의 '람피스', 일 트로바토레의 '페란도', 맥베스의 '방코', 예브게니오네긴의 '그레민 왕자', 루살카의 '보드닉', 라인의 황금의 '파졸트', 발퀴레의 '훈딩' 등 삼십여 작품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하였다. 그동안 함께 작업한 지휘자로는 세묜 비치코프, 크리스티안 틸레만, 정명훈, 이르지 벨로흘라베크, 아담 피셔, 페터 슈나이더, 프란츠 벨저 뫼스트, 베르트랑드 비이, 루이 랑그리, 시모네 영, 마르코아르밀리아토 등이 있다.

베이스 박종민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 밀라노 라 스칼라, 마드리드 왕립극장, 런던 로열 오페라 하우스 코벤트 가든, 모스크바 볼쇼이 극장,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핀란드 사본린나 페스티벌 등의 오페라 무대에서 출연했으며 콘서트 무대로는 BBC 프롬스, 빈 콘체르트하우스, NHK 홀, 산토리 홀 등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RAI 이탈리아 국영방송교향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NHK교향악단등과 협연하였다. 그리고 그는 런던 위그모어 홀, 빈 무지크페라인, 뮌헨, 프랑크푸르트 등에서 독창회를 가진바 있다. 또한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협연한 드보르작 ‘슬픔의 성모’의 공연 실황음반은 데카 (Decca Classics)를 통해 출시되었다.

그 동안 수상 경력으로는 제14회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성악부문 1위, 2015 BBC 카디프싱어오브 더 월드 가곡부문 우승, 제12회 빌바오 국제콩쿠르 1위 및 평론가상, 제17회 페루쵸탈리아비니 국제콩쿠르 1위, 제2회 오토 에델만 국제콩쿠르 1위 및 특별상, 제1회 스텔라마리스 국제콩쿠르 1위 및 청중상, 한국음협 콩쿠르 1위, 이대웅 콩쿠르 1위, 국립오페라단 콩쿠르 금상, 2012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제6회 대원음악상, 제1회 이대웅음악장학회상, 경기도 글로벌 홍보대사 등이 있다. 그는 현재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한국인 베이스 성악가이며 2026년까지 스케쥴이 예정되어있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