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KBS교향악단, 앨런 길버트와 첫 무대_ 첫 마티네 <반환점>첼리스트 키안 솔타니 협연 쇼스타코비치 외 드보르자크 , 진은숙 '권두곡'

해외 오케스트라들은 주말 공연을 주로 낮에 열고 있다. 

국내 KBS교향악단이 66년 역사상 최초로 주말인 7월 30일  토요일 오전에 마티네 공연을 열어 주목받고 있다.

KBS교향악단은 2022년 하반기를 여는 제780회 정기연주회 <반환점>을 7월 29일(금) 오후 8시 아트센터인천와  30일(토) 11시 30분 롯데콘서트홀에서 양일간 개최한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뉴욕 필하모닉을 8년간 이끌었던 세계적 거장 앨런 길버트가 지휘봉을 잡고 세계적인 클래식 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을 대표하는 첼리스트 키안 솔타니가 협연자로 나선다.

2014년 뉴욕 필하모닉을 이끌고 내한했던 지휘자 앨런 길버트는 현재 독일 NDR 엘프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지휘자 및 스웨덴 로열 오페라 음악감독으로 재직 중이다. 이번 공연은 그가 국내 오케스트라와 처음 호흡을 맞추는 무대다.

 

1부 첫 곡으로는 진은숙의 <권두곡>이 연주된다. 이 곡은 2019년 앨런 길버트의 상임지휘자 취임을 맞아 NDR 엘프필하모니 오케스트라에서 위촉한 작품으로, 같은 해 그의 지휘로 세계 초연된 바 있다. 한국 작곡가의 작품을 초연했던 지휘자가 들려주는 곡 해석은 어떨지, 많은 클래식 팬들이 기대하고 있다.

이어 1992년생으로 젊은 나이에 거장 다니엘 바렌보임이 이끄는 서동시집 오케스트라의 첼로 수석으로 활동하며, 국제무대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오스트리아의 신성 키안 솔타니가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협주곡 제1번>을 협연한다. 키안 솔타니는 2020년 KBS교향악단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연기되었고, 이번에 다시 한국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내한한다.

 

2부에서는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8번>을 연주한다. 이 곡은 드보르자크가 여름휴가를 보내던 체코 보헤미아 지방의 목가적이고 전원적인 분위기를 경쾌하고 희망차게 표현한 곡으로 아름다운 선율과 드보르자크 특유의 풍부한 관현악법이 돋보인다.

KBS교향악단은 2019년 11월에 열린 제748회 정기연주회 이후 3년 만에 이 곡을 선보인다.

 

7월 30일(토) 오전 11시 30분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공연은 KBS교향악단 창단 이래 처음으로 주말 낮에 개최되는 정기연주회다. 클래식 청중들의 생활 패턴 변화에 따른 새로운 시도로, 그간 저녁에 공연장을 찾기 힘들었던 관객층이 낮시간에 공연을 감상할 수 있고 또 공연 관람 후 오후 시간을 자유롭게 보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앞으로 더 많은 관객층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마티네 공연을 자주 선보이겠다“고 밝히며, ”주말 오전 아름다운 클래식 공연을 즐긴 후 가족 및 지인들과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공연장 주변 음식점의 식사권, 미술관과 전망대 입장권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기대감을 밝혔다.

 

 

○ 일시 및 장소 Date and Venue

- 2022년 7월 29일(금) 20:00 아트센터인천

- 2022년 7월 30일(토) 11:30 롯데콘서트홀

 

○ 출연자 Artists

- 지휘 : 앨런 길버트(Alan Gilbert)

- 첼로 : 키안 솔타니(Kian Soltani)

 

 

프로그램 Program

- 진은숙 | 권두곡

Unsuk Chin | Frontispiece

 

- 쇼스타코비치 | 첼로 협주곡 제1번 E♭장조, 작품107

D. Shostakovich | Cello Concerto No.1 in E♭ Major, Op.107

 

- 드보르자크 | 교향곡 제8번 G장조, 작품88, B.163

A. Dvořák | Symphony No.8 in G Major, Op.88, B.163

 

지휘_앨런 길버트 Alan Gilbert (c)NDR Elbphilharmonie

 지휘 / 앨런 길버트

 

[현]

- NDR 엘프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수석 지휘자

- 스웨덴 로열 오페라 음악감독

[역임]

- 뉴욕 필하모닉 음악감독(2009~2017)

- 줄리어드 스쿨 지휘과 및 관현악과 음악감독(2011~2018)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빛나는 지휘자 앨런 길버트는 2019년부터 함부르크 NDR 엘프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스웨덴 로열 오페라의 음악감독직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도쿄 메트로폴리탄 심포니의 수석 객원 지휘자이자 로열 스톡홀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명예 지휘자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뉴욕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으로 재직하는 8년간 자신의 악단을 미국 문화계 전반을 이끄는 리더로 발돋움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7년 뉴욕 필하모닉을 떠난 후에도 베를린 필하모닉,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파리 관현악단,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등의 세계적인 악단들을 지휘했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 연주되는 진은숙의 <권두곡>을 앞선 2019년 NDR 엘프필하모니과 함께 세계 초연한 바 있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로스앤젤레스 오페라단, 취리히 오페라, 산타페 오페라단 등과 호흡을 맞추며 오페라 지휘자로서도 명성을 떨치고 있는 길버트는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 데뷔 공연에서 <포기와 베스> 새 프로덕션을, 드레스덴 젬퍼오퍼 데뷔 무대에서 쇤베르크의 <모세와 아론>의 새 프로덕션을 지휘했다.

 

2008년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와 첫 호흡을 맞춘 <닥터 아토믹>의 실황 DVD와 2012년 그의 지휘로 데카에서 발매한 르네 플레밍의 <Poèmes> 음반은 그래미 어워드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11년 디트슨 지휘자상을 수상했고,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줄리어드 음악학교의 지휘 및 오케스트라 전공 음악감독으로 재직했다. 2010년 커티스 음악원과 2016년 웨스트민스터 합창 칼리지에서 명예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클래식 음악 분야에서의 높은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공로훈장 ‘오피시에장’을, 미국 외교협회로부터 문화 외교 훈장을 수여 받기도 했다.

 

 

첼로_키안 솔타니 Kian Soltani (c)Nikolaj Lund

첼로 / 키안 솔타니

 

- 도이치 그라모폰과 독점 음반 계약

- 빈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등과 협연

-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The London, ex Boccherini” 악기 사용

 

첼리스트 키안 솔타니의 연주는 깊이 있는 표현과 독특한 개성, 완벽한 테크닉의 조합으로 묘사된다. 무대 위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청중들을 단숨에 사로잡는 탁월한 능력을 지닌 그는 전세계 유수 오케스트라, 지휘자, 기획자들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으며 동시대 최고의 라이징 스타로 활동중이다.

 

빈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과의 협연을 통해 탄탄한 실력을 인정받은 솔타니는 오스트리아의 페르시아계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나 네 살에 처음 첼로를 접했다. 열두 살에 스위스 바젤 음악원에 입학하여 이반 모니게티를 사사했고, 2013년 파울로 국제 첼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처음으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이듬해 안네-소피 무터 재단의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독일 크론베르크 아카데미와 리히텐슈타인 국제 음악 아카데미에서 학업을 이어나갔다.

 

음악가로서 빛나는 재능을 지닌 그는 지난해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음악제의 상주음악가로 선정되어 다양한 무대를 직접 기획하기도 했다. 2018년 젊은 아티스트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도르트문트 콘체르트하우스의 “Junge Wilde”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다년간의 상주 계약을 체결했고, 최근 카네기 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루체른 페스티벌, 위그모어 홀 등 세계적인 무대에서 리사이틀을 펼친 바 있다.

 

2017년 도이치 그라모폰과 독점 음반 계약을 체결하여 발매한 첫 음반 <Home>은 그라모폰으로부터 “숭고하다”는 극찬을 받았고, 이후 다니엘 바렌보임의 지휘로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와 협연한 드보르자크 첼로 협주곡 음반을 발매하는 등 음반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현재 비어스 국제 바이올린 협회의 후원으로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가 제작한 “The London, ex Boccherini” 첼로를 연주하고 있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