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다원예술
다원예술로 부활한 한국 최초 컬러영화_이국정원신개념 퍼포먼스 :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

1957년에 제작된 한국 최초의 컬러영화, 한국 최초의 홍콩 합작영화라는 수식어가 붙는 영화지만, 필름이 유실된 것으로 알려져 목록으로만 확인되는 영화 <이국정원>이 신개념 퍼포먼스로 부활했다.

예술의전당은 영화와 뮤지컬의 즐거움, 연극적 요소까지 더한 신개념 퍼포먼스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을 2021년 4월 29(목)일부터 5월 2(일)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공연의 장르를 새롭게 개척하고 다양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시도하는 공연이다. 영화를 상영하면서 무대에서는 배우들이 직접 연기를 하고, 폴리아티스트라는 효과음 제조사가 영화에 맞춰 음향 작업을 하는 모습이 모두 공개된다. 영화가 제작된 1950년대의 후반작업 전체의 무대화를 통해 고전 영화 복원의 의미를 새롭게 현대화시키며 현재의 관객들에게 생동감 있는 영화체험의 선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라진 필름의 발견, 사라진 사운드의 부활!

그러나, 영화 <이국정원>은 2013년 홍콩 쇼브라더스 창고에서 필름이 발견되지만, 화려했던 총천연색은 빛을 잃고, 사운드는 유실됐다. 한국으로 돌아온 필름은 정교한 리마스터링을 거쳐 원본에 가깝게 복원되었지만, 소리는 끝내 찾을 수 없었다. 다행히 대사가 기록된 대본을 발견하였고, 이 둘을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이 탄생했다.

 

홍콩에서 피어난 금지된 사랑 : 블록버스터 러브스토리 영화 <이국정원>

영화 <이국정원>은 1957년 당시로서는 블록버스터급이라고 할 수 있는 규모로 제작된다. 한국의 전창근, 일본의 와카스기 미쓰오(若杉光夫), 홍콩의 도광계가 감독을 맡았다. 출연진은 한국의 김진규, 윤일봉, 최무룡 등이 등장하고, 중국의 우민, 양지경, 강남, 진예 등이 출연한다. 당시 영화계를 평정했던 톱스타 배우가 대거 등장 하여 화려한 면모를 자랑한다. 당시로서는 드물게 ’총천연색‘으로, 홍콩 현지에서 촬영됐다. 어려서 헤어진 중국인 어머니를 찾기 위해 홍콩에 온 한국인 작곡가 김수평은 아름다운 가수 방음과 운명 같은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그들의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는 기구한 사연 속에 빠지고 만다.

 

총천연색 영화필름과 배우들의 현장 더빙, 폴리아티스트의 생생한 효과음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은 소리를 잃은 고전영화에 상상력을 더해 당시의 후시작업을 재현한 무대공연이다. 영화 <삼거리극장>, <러브픽션>의 전계수 감독 연출로 박시원, 이수안, 서현우, 손현정, 김기창 등 실력파 뮤지컬배우들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진다. 영화 속 음악인 OST역시 김동기 음악감독에 의해 새 옷을 입었다. 영화 속 다양한 효과음은 폴리아티스트 박영수가 현장에서 직접 선보인다. 화면속 영상과 어울리는 사운드가 눈앞에서 생생하게 만들어지는 시청각적 즐거움은 <이국정원>만의 독특한 매력으로 영화가 아닌 새로운 장르의 공연으로 부활한다.

연출을 맡은 전계수 감독은 “영화 상영과 결합된 공연 <이국정원>의 작업은 연출가에게 새로운 도전과도 같은 일”이라며 “반세기를 지나 이 시대로 다시 소환된 이 과묵한 영화에 사운드라는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은 실로 창작욕을 불러일으키는 일이 아닐 수 없었다”고 한다. 전계수감독과 오랜 호흡을 맞춰온 음악감독 김동기가 영화 속 노래인 <내 마음의 태양>을 비롯해 전체 음악을 새롭게 작곡했다. 라이브 반주는 재즈계의 탑 티어 연주자들이 맡는다. 밥솥, 아이들 장난감, 빈 유리병 등 생활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물들을 활용해 다양한 사운드를 만들어내는 폴리아티스트 박영수의 음향효과 실연은 한 층 생생한 공연의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그 어떤 공연보다도 새롭고 신선하다.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 만큼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듣는 즐거움도 함께 선사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입장권은 R석 7만원, S석 5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4.29-5.2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