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전시
사물이 담고 있는 기억들_장준호: 장준호 <가장 완벽한 선 The perfect line >展

“버려지고 나서야 비로소 그 온전한 모습이 보입니다”

작가는 버려진 사물에 한번 더 유용하게 쓰임을 주고 싶었던 마음으로 작업을 시작했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편의상 혹은 미관상 잘려서 땅 위로 내려온 나무들을 전시장으로 들여왔다. 크고 작은 나뭇가지들이 여러 형태로 특별한 조형을 형성하고 있다. 휘어지고 뒤틀린 기다란 가지는 퇴적된 시간 속 풍상과 자연을 품고 있다. 제 그림자가 드리운 선(line)들이 합해져 사물의 인상을 깊이 각인한다.

“최근 입주한 작업실 인근은 재개발사업으로 인해 사람들이 빠져나간 공가(空家)들이 많다. 이 빈 집들 안과 밖, 건물 사이사이 골목으로 버려진 사물들에게 시선이 간다. 사람들이 어느 한 공간에서 밀려나듯 사물들도 사람들에게서 밀려난다. ... 사람의 취향과 그 주변 환경이 바뀌는 속도는 사물이 변하는 속도와 다르기에 남겨진 사물들의 모습을 볼 때면 늘 마음이 씁쓸하다. 결국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기 전 이 낡고 버려진 집기들은 누군가에 의해 치워지고 사라질 것이다. 그러기에 사물들이 담고 있는 기억들을 형상화하고 그것을 통해 우리의 모습을 유추해보고자 한다.” - 작가노트

영은미술관은 영은아티스트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장준호 작가의 ‘가장 완벽한 선 The perfect line’ 展을 영은 20주년 기념 프로젝트 ‘영은 기억을 잇다’ 마지막 전시로 지난 1월 한달 간 진행했다.(1.9-31)

장준호 작가는 자신을 둘러싼 주변의 환경과 그 속에 존재하는 사물을 관찰하고, 표면으로 드러나지 않은 둘 사이의 이야기를 발견하고 드러내어 작품으로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영은창작스튜디오라는 새로운 환경을 맞아, 미술관 주변의 자연 환경 속 나무를 소재로 한 새로운 작업을 선보였다. 지면이라는 기준선을 만나 사람의 손맛으로는 흉내 낼 수 없는 유려하고 감각적인 선을 지닌 나무들을 ‘가장 완벽한 선‘으로 가정하고 그 에 대한 작품을 전시장에서 펼쳤다.

특히 이번에는 ’선’에 집중해서 나무의 겉표면을 긁어내어 한 가지 색으로 보여주고, 여러 가지 방식으로 그것을 표현했다.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은 시간의 쌓아올림이고, 나무는 스스로를 두껍게 함으로 세월의 흐름을 보여준다. 이런 의미에서 나무의 겉을 깎아내는 것은 시간을 역행하는 행위이다.

 

 

유연한 자연

전시장에는 나무의 가운데를 파낸 것과, 벗겨내고 파낸 나무의 잔해를 다시 나무 위에 쌓아올린 여러 형태의 작품을 볼 수 있었다. 나무들은 유연하게 변모했다. 작가는 이처럼 반복적인 행위와 그 결과물로 현재를 살아가는 인간 삶의 여정을 추상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전시장 안 한쪽 벽에 쓰여진 ‘자연은 유연하다’는 인공적 네온사인의 불어 문장이 나무 설치 작품과 묘하게 대비를 이루고 있다.

 

임효정 기자 / 영은미술관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